민간 구급차 세운 경찰 비난에 대한 반박! 이면의 진실은?
< 입력 : 2017-05-18 15:39   수정 : 2017-05-18 16:06 > <금상진 기자>
           
경찰이 응급차를 세우고 소견서도 요구 했다는 뉴스에 대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의 행동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반박하는 글이 올라왔다.

18일 인터넷 뉴스 ‘딴지일보’게시판에 올라온 "응급환자 탑승한 구급차 세운 경찰 이면의 진실"이라는 제목이 글에 의하면 “구급차는 4회 신호위반을 했고, 단속 후 달아났으며 차량을 세운 후 탑승자 확인을 요청했으나 문을 열어주지 않았고, 열어서 확인하니 환자와 보호자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병원을 서울에서 지방 병원으로 이송한 점, 병원에 18시에 예약했는데 20분 늦게 도착한 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글쓴이는 “119의 경우 경찰이 에스코트로 도와주는 경우가 있지만 사설 구급차는 단순 환자이송이 많다”며 “진짜 응급환자가 있다면 경찰은 그 환자를 최단시간에 목적지로 보낼 수 있으니 보여주고 협조요청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급차 뒤에는 환자와 보호자가 타고 있었는데 응급환자가 타고 있다면 당연히 있어야 할 의료진이나 응급구조사가 타고 있지 않았다”며 지적했다.

글쓴이는 “역시 기레기(기자를 비하하는 말)들은 넘쳐나고 기사는 자극적으로 뽑아 조회수 올리는 것이 지상과제로 기사를 써버리니 양자 이야기를 다 들어보고 판단은 독자와 시청자가 해야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일 서울대병원을 출발한 민간구급차를 경찰이 막에 세우며 환자의 탑승 여부를 학인하고 소견서까지 요구한 사례가 보도되면서 해당 경찰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 인터넷 딴지 일보 화면 캡처
▲ 인터넷 딴지 일보 화면 캡처




딴지일보 게시판 캡처

편집2국 금상진 기자.
< 금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맨투맨] 12회 박해진의 죽음...은밀한 ..
[맨투맨] 11회 박해진♥김민정 연인작전..
[아궁이]‘재기의 아이콘’ 이상민부터 ..
화제의 BBC 방송사고 '로버트 켈리 가족..
소녀시대 유리, 이탈리아서 뽐낸 건강미
규현 공백 '라디오스타'…"후임 MC는 미..
[카드뉴스] 누명벗은 ‘사카린’… 심지어 신이내린 조미료?
[카드뉴스] 문재인도 쉬는데… 연차 내려고 거짓말 어디까지 해봤니?
[카드뉴스] 여름만큼 핫한 생과일주스…내몸에 맞는 과일은?
[주간 온라인 게임순위]‘리그오브레전드’ 1위, 독주는 언제까지?…‘오버워치’ 주간 핫 게임 선정
[사진 톡] 앵~ 사이렌 소리에 콩닥콩닥… 초등시절 민방공 대피훈련 기억나시죠?
[영화 톡] 행복까지 30일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