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다툼 일었던 신한사태 7년만에 마무리
< 입력 : 2017-05-18 15:43   수정 : 2017-05-18 19:06 > <이상문 기자>
           
신한금융그룹 경영권 다툼이 발생했던 ‘신한사태’가 7년 만에 마무리됐다.

신한금융지주는 18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에게 스톡옵션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임원들 간에 경영권 다툼 이후 신 전 사장에 대한 스톡옵션 지급이 보류됐다. 신 전 사장은 2005년부터 2008년까지 20만8540주를 부여받았다. 이와 함께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과 이정원 전 신한데이타시스템 사장에 대한 스톡옵션 행사 보류 조치도 해제하기로 했다. 이 전 행장은 5만2969주, 이 전 사장은 1만5024주를 각각 부여받았다.

이들에게 스톡옵션을 지급하기로 하면서 7년 간 끌어온 ‘신한사태’가 마무리됐다.

이사회는 7년 전 사태로 새로운 경영진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사태는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라응찬 전 신한금융그룹 회장과 이 전 행장, 신 전 사장의 권력 다툼이 벌어졌고, 2010년 9월 신한은행이 당시 경영진이었던 신 전 사장을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신 전 사장은 경영자문료 15억6000만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와 438억원을 부당 대출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재일교포 주주 3명에게 8억6000만원을 받은 혐의(금융지주회사법 위반)로 기소됐다.

하지만, 신 전 사장은 지난 3월 대법원이 횡령과 배임, 금융지주회사법 위반 등 자신의 주요 혐의에 대해 무죄를 받았다.

이 전 행장은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이 확정됐고, 이 전 사장은 무죄로 확정되는 등 관련 소송이 마무리됐다.

신한금융은 3차례의 이사회를 거쳐 보류해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 이상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해피투게더' 내일 500회 특집부터 '조동..
SBS모비딕, '예살그살' 이어 김정민-황민..
'터널' 이시아 "첫사랑의 이미지라는 칭..
[리얼스토리 눈]시한부 간암 남편 내팽개..
자체제작돌 '세븐틴', 신곡 안무에서 가..
방탄 빌보드 수상을 바라본 세븐틴의 소..
[카드뉴스] 문재인도 쉬는데… 연차 내려고 거짓말 어디까지 해봤니?
[카드뉴스] 여름만큼 핫한 생과일주스…내몸에 맞는 과일은?
[카드뉴스] ‘얼굴이 복지다’ 전세계 잘생긴 국가원수 톱10
[시사용어사전] 불황에 더 잘 팔리는 이것 '립스틱 효과'
[주간 온라인 게임순위]‘리그오브레전드’ 1위 ‘폭발적 관심’…‘메이플스토리’ 순위 상승 7위 '눈길'
[영화 톡] 클래식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