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다툼 일었던 신한사태 7년만에 마무리
< 입력 : 2017-05-18 15:43   수정 : 2017-05-18 19:06 > <이상문 기자>
           
신한금융그룹 경영권 다툼이 발생했던 ‘신한사태’가 7년 만에 마무리됐다.

신한금융지주는 18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에게 스톡옵션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임원들 간에 경영권 다툼 이후 신 전 사장에 대한 스톡옵션 지급이 보류됐다. 신 전 사장은 2005년부터 2008년까지 20만8540주를 부여받았다. 이와 함께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과 이정원 전 신한데이타시스템 사장에 대한 스톡옵션 행사 보류 조치도 해제하기로 했다. 이 전 행장은 5만2969주, 이 전 사장은 1만5024주를 각각 부여받았다.

이들에게 스톡옵션을 지급하기로 하면서 7년 간 끌어온 ‘신한사태’가 마무리됐다.

이사회는 7년 전 사태로 새로운 경영진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자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사태는 신한금융그룹 경영권을 놓고 라응찬 전 신한금융그룹 회장과 이 전 행장, 신 전 사장의 권력 다툼이 벌어졌고, 2010년 9월 신한은행이 당시 경영진이었던 신 전 사장을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신 전 사장은 경영자문료 15억6000만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와 438억원을 부당 대출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재일교포 주주 3명에게 8억6000만원을 받은 혐의(금융지주회사법 위반)로 기소됐다.

하지만, 신 전 사장은 지난 3월 대법원이 횡령과 배임, 금융지주회사법 위반 등 자신의 주요 혐의에 대해 무죄를 받았다.

이 전 행장은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이 확정됐고, 이 전 사장은 무죄로 확정되는 등 관련 소송이 마무리됐다.

신한금융은 3차례의 이사회를 거쳐 보류해제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 이상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군주-가면의 주인] 31,32회 기적처럼 독..
클론 20주년 앨범 제목이 '위 아(We Are..
'썰전' 하차 전원책 "김구라 우파로 못 ..
'SM 한솥국' 시우민·마크, 스페셜 듀오..
신세경, 19년 만에 다시 '서태지 소녀'로
검찰, '대마초 흡연' 빅뱅 탑에 집행유예..
[카드뉴스] 이번주 베스트셀러 순위, 낯선 세계와 상실을 엿보다
[카드뉴스] 오토 웜비어 사망… 북한에 간 그에겐 무슨 일이 있었나
[카드뉴스]지카바이러스, 소두증이 뭐길래… 임신부는 궁금하다
[거기 그곳] 이준기♥아이유 시대를 초월한 사랑 그곳 ‘밀양위양지’
[관상 톡] 머릿결을 보면 애정운이 보인다?… ‘관상’ 보다 ‘모상’
[주간 온라인 게임순위]‘리그오브레전드’ 점유율 31% 1위, 상승곡선 유지…‘롤챔스 효과’ 통했다?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