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연고 사망자’ 대전도 5년새 2배이상 증가
< 입력 : 2017-05-18 16:05 > <김민영 기자>
           
2011년 11명서 지난해 25명으로 급증

대부분 혼자 사는 노인 또는 노숙인




#1= 매일 아침이면 믹스커피 한잔을 마시러 나오던 고령의 노인이 며칠째 보이지 않았다. 대전 쪽방상담소 직원은 급하게 쪽방 노인들을 수소문했다. 직원들이 방을 찾았을 때는 이미 이 노인의 상태가 위독했고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응급실에서 운명을 달리했다. 매년 이런형태로 고독사하는 노인들이 지난해 대전에서만 25명에 달했다.

#2= 대전 벧엘의 집에서는 매년 동짓날이면 대전역광장에서 거리나 쪽방에서 고인이된 노숙인, 홈리스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제를 연다. 벌써 15년이 넘는 시간동안 매년 노숙인 추모제를 진행하고 있다.

일년중에 가장 밤이 길다는 동짓날, 우리사회를 위해 노숙인도 함께 살아갈 권리를 이야기 하며 주거지원 대책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해마다 20여 명의 노숙인들이 추모제 명단에 오르고 있다.

홀로 죽음을 맞이하는 무연고 사망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과거 길거리에서 사망하는 경우는 많이 줄었으나, 문제는 쪽방 등에서 홀로 사망하는 고독사다.

국회 기동민 의원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지역 무연고 사망자 수는 25명으로, 지난 2011년 11명에 비해 2배이상 증가한 수치다.

충남도 지난 2011년 29명이던 것이 지난해는 52명으로 늘었으며, 전국적으로도 2011년 693명이던 사망자가 지난해에는 1232명으로 77.8%가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0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93명, 인천 146명이 뒤를 이었다. 무연고 사망자 10명중 8명은 남성이었다. 무연고 사망자는 유가족이 없거나 시신 인수를 거부해 사망 지역의 자자체가 시신을 처리하고 있다.

대부분이 혼자 사는 노년층과 노숙인 들이다.

지역에서 고독사를 당하는 경우는 주로 쪽방촌 거주자다. 전문가들은 1인가구 노인들의 네트워킹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현재 대전지역의 경우 쪽방상담소가 이러한 업무를 처리하고 있으나 3명의 인력으로는 사후처리에만 급급한 실정이다.

벧엘의 집 원용철 목사는 “보건소 등 지자체에도 독거노인 지원이나 방문간호 등 시스템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고독사 예방관리의 차원에서 민과 관이 연계돼 네트워킹을 통한 고독사 예방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inyeong@
<면번호 : 7면 >
< 김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해피투게더' 내일 500회 특집부터 '조동..
SBS모비딕, '예살그살' 이어 김정민-황민..
'터널' 이시아 "첫사랑의 이미지라는 칭..
[리얼스토리 눈]시한부 간암 남편 내팽개..
자체제작돌 '세븐틴', 신곡 안무에서 가..
방탄 빌보드 수상을 바라본 세븐틴의 소..
[카드뉴스] 문재인도 쉬는데… 연차 내려고 거짓말 어디까지 해봤니?
[카드뉴스] 여름만큼 핫한 생과일주스…내몸에 맞는 과일은?
[카드뉴스] ‘얼굴이 복지다’ 전세계 잘생긴 국가원수 톱10
[시사용어사전] 불황에 더 잘 팔리는 이것 '립스틱 효과'
[주간 온라인 게임순위]‘리그오브레전드’ 1위 ‘폭발적 관심’…‘메이플스토리’ 순위 상승 7위 '눈길'
[영화 톡] 클래식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