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도 찜통더위’…정부 폭염대책 내놔
< 입력 : 2017-05-18 16:06   수정 : 2017-05-18 18:12 > <박태구 기자>
           
▲ 사진=연합DB
▲ 사진=연합DB



국민안전처, 119폭염구급대 등 응급구급체계 마련

무더위쉼터 4만여곳, 재난도우미 13만여명 투입


올여름에도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여름철 폭염 대비를 위해 119폭염구급대와 취약계층 무더위쉼터 운영 등의 계획을 내놨다.

국민안전처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7 범정부 폭염대책’을 발표했다.

안전처는 이번 대책은 중앙부처, 지자체와 함께 폭염대비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거쳐 완성됐다.

우선 폭염에 대비 구급차 1352대와 펌뷸런스 1203대로 구성된 119폭염구급대 등 응급구급체계를 마련하고 전국 응급의료기관 530곳을 지정·운영한다.

또 폭염 취약계층을 특별 관리하기 위해 전국 4만 2912곳의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재난도우미 13만 5865명이 독거노인과 쪽방주민에 대한 보호활동을 펼친다.

무더위쉼터의 냉방시설 예산도 8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7% 늘렸다.

안전처는 또 무더위쉼터의 지정·운영 관리지침을 개정해 냉방시설이 구비된 곳만 지정하고, 민간이 시설을 관리하고 공공이 행정지원하는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하는 등 운영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국민 참여와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노약자가 서로 전화로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노(老)-노(老)케어’, 마을 이장이나 지역자율방재단이 농촌 지역을 순찰·홍보하는 폭염감시원 제도 등을 활용해 지역과 세대 내에서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협력하도록 독려한다.

읍·면·동 단위 3770여곳에 사흘간의 예보를 하루 2회 제공하는 더위체감지수 등 맞춤형 폭염 정보도 제공한다.

국민안전처 관계자는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민들도 사전에 냉방시설을 점검하고 건강한 여름나기를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연간 평균 폭염일수가 증가하면서 온열질환자도 2011∼2016년 연평균 1059명 발생했으며 11명꼴로 사망자가 나왔다.

지난해의 경우 온열질환자가 2125명에 달했고, 17명이나 숨졌다.

올해도 여름 기온이 평년(23.6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전국 폭염일수도 지난 37년 평균인 10.5일 이상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 박태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군주-가면의 주인] 31,32회 기적처럼 독..
클론 20주년 앨범 제목이 '위 아(We Are..
'썰전' 하차 전원책 "김구라 우파로 못 ..
'SM 한솥국' 시우민·마크, 스페셜 듀오..
신세경, 19년 만에 다시 '서태지 소녀'로
검찰, '대마초 흡연' 빅뱅 탑에 집행유예..
[카드뉴스] 이번주 베스트셀러 순위, 낯선 세계와 상실을 엿보다
[카드뉴스] 오토 웜비어 사망… 북한에 간 그에겐 무슨 일이 있었나
[카드뉴스]지카바이러스, 소두증이 뭐길래… 임신부는 궁금하다
[거기 그곳] 이준기♥아이유 시대를 초월한 사랑 그곳 ‘밀양위양지’
[관상 톡] 머릿결을 보면 애정운이 보인다?… ‘관상’ 보다 ‘모상’
[주간 온라인 게임순위]‘리그오브레전드’ 점유율 31% 1위, 상승곡선 유지…‘롤챔스 효과’ 통했다?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