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지검,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수사
< 입력 : 2017-05-18 16:12   수정 : 2017-05-18 18:48 > <중도일보>
           
대전지검 특수부가 ‘한편의 영화’로 만들어도 될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수백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수감 중인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에 대한 수사다. 김 대표는 박근혜 정부에서 ‘창조경제 황태자’로 불릴 정도로 승승장구하다가 지난해 사기혐의로 구속됐다. 교도소 수감 중엔 교도관 매수 혐의가 들통났고, 최근엔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씨를 만난 정황이 드러나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 대표가 세간의 주목을 받은 건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이다. 2013년 4월 현오석 당시 부총리가 본사를 방문한 데 이어 같은 해 11월 박 전 대통령은 대덕연구개발특구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후 아이카이스트에서 개발한 전자칠판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 방문 이후 아이카이스트는 ‘창조경제 1호 기업’으로 불리며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김 대표의 발목을 잡은 건 지난해 초부터 이어진 아이카이스트 투자자들의 잇따른 고소였다. 고소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매출규모를 부풀린 뒤 투자자 40여명으로부터 170억원을 받아 다른 용도로 쓴 혐의로 지난해 9월 구속했다. 최근엔 추가로 45억원대 사기 혐의와 300억원대 허위 세금계산서 발행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달에는 대전교도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가 금품제공을 약속하는 등 교도관을 매수한 혐의가 드러나 해당 교도관이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최근 아이카이스트 싱가포르 법인장을 지낸 정윤회씨의 동생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대표가 정윤회씨를 두세 차례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정윤회씨를 통한 김 대표의 정관계 로비 가능성에 대해 들여다 보고 있다고 한다.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김 대표의 여죄가 계속 드러나면서 검찰은 세번이나 추가로 기소했다. 김 대표가 권력을 등에 업고 투자자를 속여 돈을 가로챈 것인지에 대해선 철저한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돈봉투 만찬 사건’과 관련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에 대해 감찰지시를 내리는 등 검찰 개혁의 목소리가 높은 때다. 이 사건이 김 대표의 단순 사기극인지 ‘권력형 적폐’인지 주목받는 이유다.









<면번호 : 23면 >
<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박수진,둘째 임신 소식에 배용준 궁합 풀..
수목드라마 '다시만난세계"이연희, 외모..
'가시나' 선미, 현아와 단짝친구 분위기..
'브이아이피'장동건 김명민, 한목소리로..
한서희, 재판 결과에 집중 '초범 아닌 재..
"누가 권했건 그게 문제가 아니다"...한..
[카드뉴스]치아교정 이것이 궁금해… 부정교합치료 Q&A
[카드뉴스]책이야기 -'속임수'를 통해 본 남의시선 극복하기
[카드뉴스] 커피 하루 석 잔, 수명연장에 도움? 믿어도 될까?
[오복만땅] 맹사성, 이원익과 함께 조선 3정승으로 이름 떨쳐
[영화 톡] 사랑에 대한 모든 것 (The Theory of Everything)
[사진 톡] “보리밥 넣었나?” 점심시간 도시락 검사… 그 때 그 친구들은 어디에?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