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이닝도 OK' 오승환, 2K 무실점 쾌투
< 입력 : 2017-05-18 17:17 > <중도일보>
           
▲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오승환.(사진=노컷뉴스DB)
<br>
▲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오승환.(사진=노컷뉴스DB)



'끝판왕' 오승환(35 · 세인트루이스)이 올 시즌 첫 2이닝을 소화했지만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오승환은 18일(한국 시각) 미국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과 인터리그 홈 경기에서 4-4로 맞선 9회 등판했다. 2이닝을 볼넷 1개만 내주고 삼진 2개를 잡아내는 무실점투를 펼쳤다.

최근 6경기 연속 무실점이자 13경기 연속 비자책점 행진이다. 평균자책점도 2.89에서 2.61로 낮췄다.

오승환은 팀이 4-0으로 앞서다 7, 8회 2점씩을 내줘 동점이 된 9회 마운드에 올랐다. 불펜 난조가 아니었다면 세이브 기회를 맞을 수 있었으나 일단 상대 상승세를 막아야 할 상황이었다.

첫 타자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를 외야 뜬공으로 잡아낸 오승환은 후속 샌디 레온도 1루 땅볼로 아웃시켰다. 연속 체인지업으로 재미를 본 오승환은 데븐 마레로에는 시속 151km 강속구로 삼진을 잡아냈다.

여전히 4-4로 맞선 10회도 나선 오승환은 대타 조시 러틀리지를 포수 뜬공으로 유도했지만 야디에르 몰리나의 실책으로 누상에 주자를 내보냈다. 무키 베츠를 내야 땅볼로 처리하는 동안 1사 2루를 맞은 오승환은 더스틴 페드로이아를 슬라이더로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오승환은 2사 2루에서 산더르 보하르츠를 고의 4구로 내보낸 뒤 앤드루 베닌텐디를 3루 땅볼로 잡아내 이닝을 마무리했다. 3루수 제드 저코의 몸을 날린 호수비가 돋보였다.

임무를 마친 오승환은 마운드를 맷 보우먼에게 넘겼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13회초 대타 크리스 영에게 결승타를 내줘 4-5로 졌다.


노컷뉴스
<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박수진,둘째 임신 소식에 배용준 궁합 풀..
수목드라마 '다시만난세계"이연희, 외모..
'가시나' 선미, 현아와 단짝친구 분위기..
'브이아이피'장동건 김명민, 한목소리로..
한서희, 재판 결과에 집중 '초범 아닌 재..
"누가 권했건 그게 문제가 아니다"...한..
[카드뉴스]치아교정 이것이 궁금해… 부정교합치료 Q&A
[카드뉴스]책이야기 -'속임수'를 통해 본 남의시선 극복하기
[카드뉴스] 커피 하루 석 잔, 수명연장에 도움? 믿어도 될까?
[오복만땅] 맹사성, 이원익과 함께 조선 3정승으로 이름 떨쳐
[영화 톡] 사랑에 대한 모든 것 (The Theory of Everything)
[사진 톡] “보리밥 넣었나?” 점심시간 도시락 검사… 그 때 그 친구들은 어디에?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