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양국 안보·안전 확보 위한 단계별 조치 긴밀공조 재확인"
정의용 안보실장-맥매스터 美안보보좌관 40분간 통화…北도발 대응방안 협의
靑관계자 "北 억류자 문제 대화창구로 활용 여부 면밀히 주시"
< 입력 : 2017-08-11 12:33   수정 : 2017-08-11 16:36 > <중도일보>
           
▲ 청,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맥매스터 미 NSC 보좌관과 통화'
<br>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미국 맥매스터 NSC 보좌관 간 통화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
▲ 청,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맥매스터 미 NSC 보좌관과 통화"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1일 오전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미국 맥매스터 NSC 보좌관 간 통화내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


▲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1일 오전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최근 잇단 도발 상황에 대한 대응방안을 협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오전 8시부터 40분간 통화하고 북한의 도발과 긴장 고조 행위로 인한 최근의 한반도 및 주변의 안보 상황과 이에 대한 대응방안에 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양측은 양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취해나갈 단계별 조치에 대해 긴밀하고 투명하게 공조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정 실장과 카운트파트인 맥매스터 보좌관의 접촉 사실을 공개한 것은 지난 3일에 이어 8일 만이다. 당시 정 실장은 맥매스터 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과 3자 화상회의를 하고 북한 도발 문제를 협의했다.

정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이 최근 북미 간 고강도 설전으로 위기가 급상승하기 시작한 9일 이후 이틀 만에 통화한 것은 늦은 감이 있다는 지적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는 게 다른 날 통화를 안 했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양국은 수시로 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국이 재확인한 '단계별 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어떤 말씀도 덧붙일 수 없다"고만 했다.

북미가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를 협상할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그는 "북미 간 대화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정보가 없다"며 "다만 북한이 임현수 목사를 석방하며 인도적 조처라는 말을 한 데 미뤄보면 북한도 이런 문제를 대화 창구로 활용하고 있지 않나 하는 감을 갖고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한의 '괌 포위사격' 엄포를 강하게 비판해 언급을 자제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온도 차가 느껴진다는 지적에 그는 "협력이 잘 된다는 의미"라며 "집권 여당으로서 그런 염려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임무 중 하나는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으로 그런 업무를 소홀히 할 대통령은 없다"며 "발언을 안 한다고 그런 임무를 안 하는 게 아니며 가장 효과적으로 전달될 방법과 시기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문 대통령은 어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앞서 모든 조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며 "북미 간 직접 미사일을 쏘는 상황이 아니고 말싸움을 하는 상황의 진전을 지켜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오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분노' 발언이 계획된 것이라는 취지라고 얘기하면서 끝에는 평화적 수단이라는 말도 했다"며 "이 문제는 북미의 의도를 파악하고 대응하는 게 대통령으로서 해야 할 가장 적절한 대처"라고 말했다. /연합
< 중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관련기사]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박수진,둘째 임신 소식에 배용준 궁합 풀..
수목드라마 '다시만난세계"이연희, 외모..
'가시나' 선미, 현아와 단짝친구 분위기..
'브이아이피'장동건 김명민, 한목소리로..
한서희, 재판 결과에 집중 '초범 아닌 재..
"누가 권했건 그게 문제가 아니다"...한..
[카드뉴스]치아교정 이것이 궁금해… 부정교합치료 Q&A
[카드뉴스]책이야기 -'속임수'를 통해 본 남의시선 극복하기
[카드뉴스] 커피 하루 석 잔, 수명연장에 도움? 믿어도 될까?
[오복만땅] 맹사성, 이원익과 함께 조선 3정승으로 이름 떨쳐
[영화 톡] 사랑에 대한 모든 것 (The Theory of Everything)
[사진 톡] “보리밥 넣었나?” 점심시간 도시락 검사… 그 때 그 친구들은 어디에?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