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입북’ 임지현 “압록강 헤엄쳤다…북한 측 사랑과 배려 베풀어줘”
< 입력 : 2017-08-20 11:11 > <온라인 이슈팀>
           



재입북한 임지현씨가 한 대외선전용 매체에 또 다시 출연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8일 북한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일각에서 제기된 납치설을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주장하는 임지현씨와의 대담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임지현은 “남한 사회에서 허무함과 환멸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 사람이라고 하면 동물원 원숭이 보듯이 신기하게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지현은 재입북 과정에 대해 “압록강을 헤엄쳤다”며 “북한 측이 죄를 묻는 것도 없이 수고했다, 고생했다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사랑과 배려를 베풀어줬다”고 설명했다.
< 온라인 이슈팀의 다른기사 보기 >
           
네티즌
의견
* 의견쓰기 300자까지 가능하며,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운영자 원칙]
* 영문으로만 작성된 제목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작 성 자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보안문자
스티븐 연, 송강호 연기 극찬 하고도 함..
다이아 예빈, 교복입은 모습 포착...독보..
'복면가왕 아테나' 추측 적우, 과거 스폰..
추신수 아내 하원미, 근황 포착...아들과..
'런닝맨' 전소민, 유재석 머리 손질하고..
'이미테이션 게임', 호평 받는 이유..."..
[카드뉴스]치아교정 이것이 궁금해… 부정교합치료 Q&A
[카드뉴스]책이야기 -'속임수'를 통해 본 남의시선 극복하기
[카드뉴스] 커피 하루 석 잔, 수명연장에 도움? 믿어도 될까?
[오복만땅] 맹사성, 이원익과 함께 조선 3정승으로 이름 떨쳐
[영화 톡] 사랑에 대한 모든 것 (The Theory of Everything)
[사진 톡] “보리밥 넣었나?” 점심시간 도시락 검사… 그 때 그 친구들은 어디에?
대전
충남
세종
충북
지역
정치/행정
경제/과학
사회/교육
공연/전시
오피니언
한화이글스
대전시티즌
주말여행
사람들
연예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2 효성빌딩
전화 : 1522-4620
대전광역시 중구 계룡로 832
전화 : 042-220-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