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수산자원사업단 부산이전 안돼"

서울=김재수 기자

서울=김재수 기자

  • 승인 2010-11-02 18:09

신문게재 2010-11-03 4면

자유선진당 류근찬 의원은 2일 대전ㆍ충남에 설치하기로 한 수산자원사업단의 부산이전 중지를 촉구했다.

수산자원사업단은 수산자원을 보호ㆍ육성하고 어장관리 및 기술을 연구ㆍ개발ㆍ보급하는 등 수산자원조성사업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하여 기존 수산과학원 업무 중 관련 사업을 별도로 독립, 법인화하는 것으로 내년 1월 1일 출범할 예정으로 있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현재 출범 준비중인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부산으로 이전하려는 음모적 시도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던 류 의원은 줄곳 당초 정관대로 대전 또는 충남지역에 주사무소를 설치할 것을 요구해왔다.

류 의원은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대전 또는 충남지역에 두고자 했던 것은 지방사무소가 동ㆍ서ㆍ남해에 있고, 또 농식품부가 2013년 세종시로 이전해야 하기 때문에 업무효율성 등을 감안한 결정이었음은 ‘수산자원사업단 정관(안)’과 ‘설립위원회 회의록’을 통해서도 알 수 있는 명백하고 객관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류 의원은 “지난 10월 29일 농식품부 제2차관이 대전, 충남, 전남, 부산 등의 관계공무원을 불러 간담회를 개최했다”면서“그러나, 이는 지역의견을 청취하는 모양새를 취한 하나마나한 간담회였고 ‘부산이전’을 확실히 하기 위한 기도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통과의례’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류 의원은 “이처럼 농식품부가 미리 짜놓은 시나리오대로 일방통행식으로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대전 또는 충남지역에 두겠다는 당초의 방침을 변경하고 부산이전을 강행하려는 데에는 ‘보이지 않는 손’의 강력한 힘이 작용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면서 “이러한 모든 과정이 ‘작전’을 진행하듯이 투명하지 못하게 진행되었다는 것은 우리 충청인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이명박 대통령이 강조하고 있는 ‘공정사회’에도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같은 당 임영호 정책위의장도 이날 정책성명을 통해 “수산자원사업단의 주사무소를 대전충남에서 부산으로 변경하려는 의도는 정부 내, 또는 정부 밖에서 외부압력을 행사하는 세력이 개입되어 있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농식품부는 그 외부압력의 실체를 분명히 밝혀라”고 촉구했다.

임 의장은 “농식품부는 잔꼼수 부리지 말고 당초 계획대로 수산자원사업단을 대전 충남에 입지하도록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대전시의 한 관계자도 “지난29일 정승 농림수산식품부 2차관 주제로 수산자원사업단 주사무소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면서“이자리에서 여론을 수렴한다고 회의였지만, 내용상으로는 부산으로 가기위한 수순수 밟기 위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부산과 전남지역의 수산관계자들이 회의에 참석했지만 대전과 충남지역의 수산관계자는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2012년 세종시에 농림수산식품부가 이전을 하고, 대덕특구 내 해양안전시스템 등 수산업과 관련된 기관들이 많아 대전이 최적인데도 불구하고 부산으로 가려고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타 지역관계자들도 해안이 1600km나 되고, 이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전국의 중심인 대전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대전이전을 주장했다./서울=김재수 기자 kjs032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