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한국 의료비 가계부담 OECD 3번째로 높아

2015년 전체 의료비중 36.8% 부담

입력 2017-10-08 11:02   수정 2017-10-08 11:11

보

 

우리나라 국민이 부담하는 의료비의 비중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건복지부와 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OECD 건강통계 2017'을 분석한 결과, 2016년 잠정치 기준으로 우리나라 경상 의료비중에서 공공재원의 지출 비중은 56.4%로 OECD 회원국 평균(72.5%)보다 낮았다.

공공재원은 정부재원(세금)에 건강보험, 산재보험, 장기요양보험 등 사회보장기금을 포함해 계산한 금액을 말한다.

경상 의료비에서 공공재원의 비중이 한국과 같거나 낮은 나라는 라트비아(56.4%), 멕시코(51.7%), 미국(49.1%) 등 3개국뿐이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이 직접 짊어져야 하는 의료비의 무게는 상당히 무겁다.

2015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경상 의료비 중에서 가계직접부담 비중은 36.8%로 OECD 평균(20.3%)에 견줘 1.8배가량 높았다.

가계직접부담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라트비아(41.6%)였으며, 한국은 라트비아, 멕시코(41.4%)에 이어 세 번째로 가계직접부담 비중이 높았다.

우리나라 국민이 직접 부담하는 의료비가 선진국보다 많은 것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 진료항목이 많은 게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