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대전판 청년통장 나온다…15만원씩 3년, 1100만원 수령

취업청년 타지역 유출 막고 자산 형성 도움
대학생.취준생.직장인 청년 정책 체계 갖춰

입력 2017-10-09 12:05   수정 2017-10-09 12:05

대전시청
경기도 등 일부 지자체가 일하는 지역 청년의 자산형성을 위해 청년통장을 도입한 가운데 대전시도 청년희망통장 사업을 준비 중이다. 목돈 마련의 기회로 주목받으면서 관련 정책을 희망했던 대전 청년들도 내년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청년과 지자체가 월 15만원씩 저축하면 3년 후 110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는 청년희망통장을 신설한다. 시는 청년 기존조례에 따라 청년의 권익증진과 발전을 위해 이번 정책을 도입했다.

지원 대상은 대전에 주민등록을 두고 지역 기업에서 일하는 만18세~34세 청년이며 예산에 따라 대상 수를 확정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정책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목돈마련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청년의 타 지역 유출 방지와 저소득층 청년의 고용안정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청년 통장을 운영하는 지자체는 서울과 경기, 부산이며 이달부터 전남도 희망디딤돌 통장을 접수 받고 있다. 앞서 경기도가 9.4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전국적으로 청년들의 관심을 받은 만큼 대전판 청년통장에 대한 지역 청년들의 관심도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청년희망통장 도입과 함께 대전시의 올해 역점시책인 청년정책이 보다 명확하게 체계를 갖춘 모양새다. 시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취업청년 각각을 대상으로 한 지원체계를 정립하고 신설 정책과 기존 정책을 바탕으로 구조화하는 단계다.

대학생을 위해서는 2013년부터 학자금 이자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원금상환 부담이 큰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청년희망장학금도 도입한다.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7월 취업청년희망카드를 신설했으며 지역 내 청년 공간 3곳을 선정해 내년부터 운영한다. 취업청년을 위해선 청년희망통장을 비롯해 주거를 위한 주택임대보증금지원, 청년 둥지 운영 등을 시행한다. 또 청년 정책 추진 체계를 갖추기 위해 기존 인재육성장학재단 업무를 확대·개편해 청년재단을 출범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학자금 이자 지원을 받은 지역 대학생이 취업희망카드를 통해 구직에 도움을 받고 지역에서 취업해 청년희망통장과 주거 지원을 받는 지속 되는 청년정책을 목표로 정책을 구조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