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최장 추석 연휴 충청 민심은?…'지방선거', '개헌' 관심

내년 地選 관심..여권 기세 이어가나? 야권 반전 드라마?
지방분권,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등 개헌 기대 높아

입력 2017-10-09 12:12   수정 2017-10-09 12:23

역대 최장 추석 연휴 동안 정치권이 살핀 충청 민심은 내년 지방선거와 개헌에 관심이 쏠려 있었다.

지역민들은 풀뿌리 지방권력을 누가 차지할지에서부터 지방분권 강화로 대표되는 개헌 여부를 놓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대체로 지역의 참된 일꾼을 뽑아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개헌 추진 동력 확보가 시급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먼저 지난 19대 대선 이후 최대 정치 이벤트인 내년 6·13 지방선거에 대한 지역민들의 관심은 높았다.

모두 내년 지선(地選)이 광역·기초단체장, 시·군·구 지방의원 등 풀뿌리 권력을 뽑는다는 의미에 더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치러지는 전국 단위 선거라는 점을 주목했다.

현재로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강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만큼 '자살골'만 없다면 지금의 기세를 지방선거까지 끌고 가지 않겠냐는 관측에 대체로 동의하는 분위기였다.

반면 야권의 정계 개편 여부에 따라 반전 드라마가 펼쳐질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에 성공할 경우 보수 단일대오 형성과 함께 현 정권 중간심판론과 견제론을 전면에 내세운다면 승산이 있다는 게 주된 내용이었다.

지방선거에 나설 선수들에 대한 평가도 추석 밥상머리에 올랐다.

내년 지방선거와 함께 실시될 예정인 개헌 국민투표를 향한 기대는 높았다.

지역 민심은 실질적인 지방분권 보장과 충청의 염원인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정치권 의견이 갈리는 권력구조 개편 같은 의제들은 제쳐놓더라도 반드시 내년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 강화와 '세종시=행정수도'를 명문화해야 한다는 게 주된 내용이었다.

이를 위해 지역 정치권이 나서 아직 미미한 개헌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지방분권 강화를 목표로 한 개헌 추진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이밖에 북한의 핵 실험, 미사일 발사 등으로 인한 한반도 안보 위기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협상, 침체된 경제 상황 등도 추석 밥상머리에 오른 이슈들이었다.

한 지역 정가 관계자는 "길었던 추석 연휴가 끝나면서 앞으로 본격적인 지방선거 국면이 전개될 것"이라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많은 변수들이 나타날 수 있지만 선거에 나설 인물과 개헌 추진 여부가 민심을 결국 결정짓지 않겠냐"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