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에이즈 감염자 여중생, 학교 측 대응 방식에 '충격'...'논란 확산'

입력 2017-10-11 22:31

12415
(사진=JTBC 뉴스 캡처)
여중생 A양의 에이즈 감염 사실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A양이 다니는 학교 측의 대응 문제 또한 누리꾼들의 화두에 올랐다. 

한 매체는 지난해 8월 여중생 A양이 성매매를 통해 에이즈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A양의 가족들은 에이즈를 옮긴 남성에 대해 처벌을 원했지만 아무런 단서를 찾을 수 없어 최근 수사까지 종결됐다.

CCTV를 비롯해 보건당국의 역학 조사도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

특히 매체는 A양이 다니던 학교 측이 성매매 사실과 감염 사실을 알고도 경찰과 교육청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전해 누리꾼들을 경악케 하고 있다.

한편 에이즈 감염 경로 파악에 난항이 전망되는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 에이즈 확산 공포는 증폭되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