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최금강, 과거 발언 들어보니?…“스트라이크를 잘 못 던졌다”

입력 2017-10-19 09:13

호우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야구선수 최금강의 인터뷰 발언이 눈길을 끈다.

최금강은 과거 한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이때 그는 ‘고교, 대학 시절 참가한 2번의 신인 지명회의에서 고배를 마셨다 실력이 괜찮았는데 미지명됐다’라는 질문에 답변하게 됐다.

이에 대해서 그는 “괜찮은 실력까진 아니었다”라며 “야구를 못했다. 당연히 지명 안 될 줄 알았다”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와 함께 최금강은 “스트라이크를 못 던졌다. 감독, 코치님이 날 경기에 못 내보낼 정도였다”라며 “내가 실력이 된다고 생각하는데 날 경기에 안 보내면 "왜 저를 경기에 안 내보내십니까?"하고 따졌을 테지만, 내 스스로 내 실력을 잘 알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