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국회 예산 정국 끝…정치권 내년 地選 앞으로

예산안 통과되며 정치권 시선 내년 6·13 지방선거로
민주당 선출직 평가 마무리..한국당 당무감사 조치 등

입력 2017-12-07 16:39   수정 2017-12-07 16:39

5당 로고
▲국회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면서 각 정당이 내년 지방선거 모드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
예산 정국이 마무리되면서 정치권 시선이 내년 6·13 지방선거로 쏠리고 있다. 다음달 임시 국회가 예정돼있지만 각 정당이 지방선거 모드 전환을 서두르는 만큼 선거 열기는 더욱 달아오를 전망이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선출직 공직자 평가 작업이 한창이다. 대전시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 광역의원, 기초의원 46명이 제출한 자료를 심사하고 있다.

위원회는 이번주 내 평가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당헌·당규상 활동 기한은 오는 13일까지다. 평가 결과는 공천 심사 과정에 활용된다. 하위 20%는 공천 심사와 경선 때 본인이 얻은 점수의 10%가 각각 감산된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중앙당의 당무감사 조치를 기다리는 중이다. 한국당은 전국 당원협의회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당무감사를 벌인 바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실 당협에 대해선 위원장 교체 가능성도 거론된다.

중앙당 당무감사위원회는 당협위원장 교체가 가능한 커트라인으로 50~55점을 최고위원회에 보고한 상태다. 당내에선 오는 12일 원내대표 선출이 마무리되면 중앙당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대전시당은 연대 수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중도개혁정치'란 주제로 양 당 의원 모임인 국민통합포럼을 대전에서 진행한데 이어 오는 10일엔 보문산에서 합동 등산대회를 개최한다.

양 당 지역 주요 인사들은 지방선거 선전을 위해선 연대·통합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 때문에 정가에선 정책연대를 넘어 지역 차원에서 선거연대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지역 주요 현안에 목소리를 내며 존재감 부각에 집중하고 있다. 광역의원 당선을 최대 목표로 세운 가운데 시당 지방선거준비단은 후보자 발굴을 위해 지역 진보 인사들과 접촉을 이어가는 중이다.

한 지역 정가 인사는 "여야가 갈등을 빚던 예산안이 통과되면서 정치권은 이제 지방선거라는 가장 큰 숙제를 풀어야 하는 시간이 왔다"며 "정당별로 정비를 마치는 대로 본격적인 지방선거 국면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