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시민이 이룬 주민자치 결실 '풍성'

당진2동, 혁신 읍면동 시범사업 선정

입력 2017-12-22 14:08   수정 2017-12-22 14:08

사본 -혁신 읍면동 시범사업 선정_
당진2동 주민자치위원회 단체사진


당진시 당진2동 행정복지센터의 어둡고 습했던 지하 공간이 주민들의 정다운 담소가 오가는 마을활력소로 꾸며지고 흉물로 방치됐던 옛 신평면 119 안전센터 건물은 지역 학생들의 웃음소리가 머무는 청소년 자치문화센터로 거듭난다.

당진2동은 행정안전부의 혁신 읍면동 첫 시범사업 대상지로 전국 20곳 중 한 곳에 선정되며 국비 1억2300만 원(특별교부세)을 지원받게 됐고 신평면은 주민자치위원회가 제안한 사업이 충남도의 도민참여예산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비 1억5000만 원을 지원 받게 된 것.

두 곳은 모두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주민이 직접 수렴해 만들어가는 실질적 주민자치가 결실을 맺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이처럼 당진은 주민자치 우수지역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당진형 주민자치의 지난 3년을 돌이켜보면 새로운 도전과 극복의 연속이었고 시행 초기에는 시민들의 공감대 부족으로 관련 조례가 전면 재개정되는 시행착오를 겪어야 했고 일부 읍면동 위원회는 출범한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와해되기까지 했다.

그러나 현재 당진의 주민자치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주민이 직접 나서서 20년 묵은 축산농가와 공동주택과의 갈등을 중재하고 이웃인 듯 이웃 아닌 아파트 주민과 자연마을 주민 간 인연 맺기를 통해 지역 화합의 물꼬를 트기도 했다.

그뿐 아니다. 청소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지역의 열악한 교육 환경을 주민 스스로 바꿔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동네마다 마을회관을 찾아다니며 소외된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함께 해결책을 고민하는 모습은 이제 당진에서는 익숙한 풍경이 됐다.

주목할 점은 당진의 주민자치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는 점이다. 현 정부는 '내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이라는 비전이 담긴 로드맵을 제시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과 풀뿌리 주민자치 강화 등 5대 분야 30대 추진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이러한 정부정책 기조 속에 풀뿌리 주민자치의 종착점이라 할 수 있는 마을자치 실현에도 나섰다는 점에서 당진형 주민자치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시 관계자는 "시가 한 발 앞서 준비한 당진형 주민자치가 이제는 시대적 변화의 기류를 타고 꽃 피울 시기가 됐다"며 "정부의 기조에 발맞춰 시민 모두의 행복한 삶을 위한 실질적 자치 시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