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서산IC 입체화도로 오는29일 개통

신호대기 없이 바로 고속도로 진·출입 가능…차량정체 해소 및 비용절감 등 교통편익증대

입력 2017-12-27 11:17   수정 2017-12-27 11:17

사본 -(서산)1227 서산IC입체화도로 (2)


서해안고속도로 서산나들목(IC) 입체화 도로가 오는 29일부터 전면 개통된다.

서산시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는 서산IC입체화 도로를 오는 29일 오후 1시를 기해 개통한다.

이에 따라 서해안고속도로 서산IC를 이용하는 차량들은 국도32호선 서산·태안방면 또는 당진 방면에서 신호대기 없이 바로 진출입 할 수 있게 되며 이번 개통으로 국도29호선과 국지도70호선 등 주변 간선도로망과 바로 연결돼 장래 교통 수요 변화에도 능동적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는 평면 교차에 따른 차량정체 등의 교통혼잡 주요 원인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사회·경제적 비용 절감에도 큰 몫을 담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01년 설치된 서산IC에는 최근 하루 평균 2만2000여 대의 차량이 이용하면서 간선도로 접속부에 극심한 차량정체 현상을 빚어 왔고 시는 신호대기 없이 바로 진출입이 가능한 입체도로망 신설을 정부에 적극 건의해 사업추진을 이끌어 냈으며 조기 개통을 위한 측면지원에도 전력을 다해왔다.

시 관계자는 "입체화 도로가 개통되면 서산IC주변 교통정체 해소와 함께 교통혼잡비용 절감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며 "주민불편 사항은 없는지 끝까지 최선을 다해 챙겨나갈 방침" 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산IC입체화도로 건설사업은 교통 환경변화에 능동 대처하기 위해 길이 3.1㎞의 유선형 도로망과 교량 2개소를 신설하는 것으로 2014년 공사를 시작해 4년여 만에 준공을 앞두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