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조영연의 산성이야기] 대림산성, 임진왜란 때 왜군도 피해간 협곡 위에 도도히

제26회 대림산성(大林山城-충북 충주시 살미면 향산동 소향산)

입력 2017-12-29 00:00   수정 2017-12-29 00:00

대림산업시내650
대림산성에서 내려다본 충주시내/사진=조영연
동편 골짜기 건너 약 2km 지점 테뫼식의 남산성(충주산성)과 쌍벽을 이루면서, 소백산맥을 사이에 두고 신라와 고구려 대립시 문경으로부터 하늘재(한훤령)-미륵리 옛길 넘어 남산-대림산 사이를 통과(현재는 상당 부분 충주호 속에 잠긴 상태지만)하거나 미륵리에서 지릅재(계립령)-대림산성, 단월 인근 달천강을 건넌 다음 한양으로 들어갔다(현재는 3번국도가 이화령으로 돌아 북상한 후 대림산성 근처를 스쳐 달천교 직전 단월에서 만난다). 월악산 지맥의 대림산(497m)은 충주의 진산으로 한양으로부터 경상도로 통하는 과거 영남대로 남쪽이다. 서편으로는 현재 3번 구 국도를 옆구리에 끼고 굽어보고 있다. 또한 남쪽 속리산에서 발원하여 북진하는 달천강 수로도 산성 옆을 지나면서 남한강과 합류하여 탄금대를 지나 북상한다. 특히 소백산맥을 횡단하는 하늘재 옛길은 고구려와 신라가 극심히 대치했던 삼국시대는 물론 고려와 조선시대까지 전략상 가장 중요한 통로였다. 대림산성 아래는 임진왜란 때 왜군도 피해 갔을 정도로 깊은 협곡이다.

30도 정도로 경사진 산성은, 봉수대가 설치된 정상(497m)을 중심으로 서남쪽을 향해 강변까지 내려오는 좌우 두 산줄기가 Y자의 두 계곡을 감싼 둘레 사오 킬로미터의 포곡식 산성이다. 전체적으로 북고남저에, 평면도상으로는 서남쪽 하단부만 열린, 배부른 타원형에 가깝다. 도로변에서 삼사십 미터 들어가 조성한 성의 주출입구 서문지는 양편 능선의 끝자락이 30m 가량 벌어진 사이에 조성됐다. 서문에서 경사진 안으로 들어갈수록 성안은 내부가 벌어져 배가 불룩한 항아리 형태를 이뤘다. 서향한 내부는 수만 평 정도 상당히 넓어 삼태기 속처럼 양지바르고 아늑하다. 정상에는 직경 20m 정도의 圓形 자연할석 석축 봉수대(혹은 장대지)가 있다.

대림산성서벽650
대림산성 서벽/사진=조영연
대림산성내부650
대림산성 내부/사진=조영연
그로부터 강변으로 내려온 북벽과 서벽 암벽 지대 끝부분에 삼,사십 cm의 다듬어진 돌로 가지런히 축조한 곳과 30×50㎝ 전후의 규모에 가공하지 않은 자연할석을 이용 바른층으로 축조한 높이 10여 단, 길이 10여 미터의 원벽(原壁) 일부들이 잔존한다. 동벽처럼 외측이 심한 경사를 이루는 나머지 부분은 토벽위에 부분적으로 회곽도가 뚜렷한 곳도 있다. 동벽과 북벽, 남벽 끝 도로 인접부 등 돌출부는 치성 처리된 듯하다. 주통로인 서문지 외에 남, 동에 문지로 추정되는 절단부가 있으며 봉수대 근처에도 문지가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기록상으로는 내부에 두 개의 우물이 있었다고 하나 그 이상으로 더 있었고 수량도 풍부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내부의 공간으로 미뤄 상당한 건물과 밭을 갖춰 유사시 다수의 인원이 상주하면서 농성이 가능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고려 때는 남산성인지는 분명하지는 않지만 충주성에서 70일간 버티면서 항몽전을 전개하여 승리했다는 기록이 있다. 임란시 왜군도 달천강 건너편 길로 우회 탄금대로 진격했다 함은 이 성의 존재를 의식했던 까닭이었을 것이다.

성의 최저부 호리병 주둥이처럼 조여진 서쪽 입구에 난 계곡은 자연스레 수구가 되었을 것이며, 서문 바로 앞으로는 3번 국도와 해자 구실을 하는 달천강 수로가 지난다. 이 산성은 영남대로의 경계와 방어가 주임무였지만 곁을 지나는 수로의 존재나 충주읍성의 방어성 내지 치소성 역할과도 무관치 않을 것이다. 주민들이 전하는 창골, 성안, 피난골이라는 지명은 평상시 군량, 무기 등을 비축해 두고 유사시 충주읍성의 입보처 혹은 치소성으로서의 구실도 무관치 않음을 시사한다. 근처를 통과하는 육로와 수로 방어 등 여러 가지 역사적 임무를 상호 연관 하에 수행했을 것이다.

대림산성앞수로650
대림산성 앞 수로/사진=조영연
삼국사기에도 대림성의 명칭이 존재하고 개로왕 때 쌓았다는 설이나 역사적 정황 등으로 미뤄 축조시기를 추정해 볼 수 있만 주변의 산성들처럼 삼국간 투쟁 과정에서 이뤄졌으리라는 것은 의심할 바가 없다. 성내에서 삼국시대 토기, 고려와 조선시대 토기편 등이 출토돼 삼국시대 활용 이후 조선시대까지 사용됐음을 말해 준다.

산성의 정상에서는 남쪽 월악산, 소백산맥을 배후로 성 밑을 통과하는 육로와 속리산에서 발원돼 온 달천강은 물론 북쪽으로는 충주 시내 북쪽 탄금대 건너 장미산성까지 시계가 막힘 없이 탁 트인다. 까마득히 굽어보이는 발 아래로 반달 같이 굽어도는 강물과 첩첩한 산줄기들의 모습이 일품이다. 특히 물결 반짝이며 흐르는 석양 무렵의 달천강은 가까이는 아기자기함이요 멀리는 상쾌함 자체다.

조영연 / '시간따라 길따라 다시 밟는 산성과 백제 뒷이야기' 저자

조영연-산성필자250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