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태안군, 겨울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나서

2월까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 추진

입력 2018-01-06 20:28   수정 2018-01-06 20:28

태안군이 취약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는 겨울철을 맞아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통해 사람 중심의 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태안군은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올해 2월 28일까지 3개월간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하고 지원 대책을 추진해 보다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복지급여 등 취약계층에 제도의 취지를 적극 알리고 긴급복지지원과 기초생활보장 등 공적지원을 추가 제공해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해소에 나선다.

겨울철 난방비 등 생계비 지출이 증가하고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감소하는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보고 이번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발굴대상은 ▲복지 소외계층 ▲행복e음 내 위기가구 예측시스템을 활용한 위기가구 ▲긴급지원법 제2조에 따른 위기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 ▲공적지원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 ▲동절기 난방에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빈곤층 등이다.

군은 각 읍·면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활용해 의료 및 경제적 위기가 예상되는 고위험 가구와 노인·장애인 부양가구를 집중 발굴하고 이·반장과 읍·면 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같은 인적 안전망을 활용하는 등 민·관협력을 추진한다.

취약계층 발굴 후에는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에너지비용 지원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방문상담과 통합사례관리,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강화, 방문건강관리사업 운영 등에 나서고 비수급 빈곤층 등 차상위계층을 민간서비스 연계 대상자로 우선 선정해 방문상담 및 후원물품 지원을 실시하는 등 군민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태안군 관계자는 “올해 기초분야의 복지를 대폭 강화하고 보편적 복지 추진으로 단 한 명의 복지 미혜택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