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계룡시, 논산경찰서 부적면으로 이전 탄원서 내용 살펴보니

정치권에서 대안제시 못하고, 부적면으로 이전 반대
시민들 경찰서 명칭, 논산계룡경찰서로 바꾸자 서명

입력 2018-01-07 09:52   수정 2018-01-07 10:06

논산경찰서 이전문제가 일부 정치권의 반대로 강경읍 외지의 이전이 무산될 위기에 몰리면서 계룡시가 원안대로(부적면 외성리)의 이전에 대한 탄원서와 성명서를 발표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국회의원에 제출 될 탄원서의 내용을 살펴보면 계룡시민의 안정적인 치안서비스를 위해 논산시의 지도상 한 가운데인 부적면 외성리로의 이전 신축을 지지하며, 현재 경찰 관련 업무를 보려면 승용차로 40분, 버스로 2시간 거리인 강경까지 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고, 주차공간이 협소하고 건물이 낡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많다는 지적이다.

또한 논산경찰서에서 계룡시를 관할하기 때문에 중간지점인 부적면으로 이전을 전 시민이 바라고 있으며, 경찰서의 명칭도 논산계룡경찰서로 변경을 희망한다는 내용이다.

논산경찰서 이전문제는 경찰서가 1981년에 신축되어 최근 안전진단이 최하등급인 D등급을 받아 더 이상의 보수비용을 들일 수 없어, 여러 가지 이전장소에 대한 물색과 경찰서 직원들의 여론을 수렴한 결과, 이전의견 90%와 부적면 67% 의견으로 부지선정위원회 심의 결과 부적면으로 선정, 기재부의 승인과 설계비가 반영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최근 기존 부적면 이전에서 다시 강경읍내 신축의견으로 정치권이 입장을 바꾸면서 현 경찰서 맞은편 육교를 지나 왼쪽(신양리)에 논산시가 2만㎡(약 6000평)를 매입해 현 경찰서 자리와 맞교환한다는 대안을 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지방청 한 관계자도 "이전에 관여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지만 자율적인 조율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경찰서 신축이 늦어져 그 피해는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고스란히 감수해야 하며, 이미 진행된 사안을 번복하는 것은 시민들의 불편만 초래하는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한 원장은 "어린이집 운영상 경찰서를 자주 찾는 편인데 거리가 너무 멀다. 선생님들이 경찰서에 한번 다녀오면 일과를 다 허비한다"며 "계룡시민 4만3000명도 편리하고 신속한 경찰 업무처리와 안정적인 치안서비스를 위해 반드시 부적면으로 이전을 해야 한다"며 탄원서 서명운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 줄 것을 호소했다.

한 시민단체 회장은 "이미 경찰서를 비롯해 지원과 지청도 수명을 다한 열악한 건물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전을 준비해 놓고 선거철만 되면 슬그머니 발을 빼는 정치인들이 무슨 할 말이 있겠냐"며, "이미 설계비가 반영된 부적면 이전을 다시 번복하는 것은 정치인이 줏대가 없다. 교육지원청도 논산계룡 명칭을 쓰는데 경찰서도 이번 기회에 논산계룡경찰서로 명칭을 변경하자"고 말했다.

계룡시민의 편의와 치안 서비스 향상을 위하여 시민단체와 어린이집이 탄원서를 받아 관련기관에 제출이 임박한 가운데 정치권이 어떠한 대안을 내 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