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중도초대석] 김창겸 ㈜로하스테크 대표 '편안함으로 헬시 라이프 스타일을~'

안마의자로 연 매출 100억 원 이상 달성 강소 기업
국산화와 기술력 개발로 시장에 승부수 던져
기능성 수면 베개 잠마루로 새로운 사업분야 모색

입력 2018-01-08 18:16   수정 2018-01-17 16:56

로하스

 

“편안함을 통해 사람들에게 건강한 삶이라는 변화를 주고 싶습니다.”

 


안마의자를 만드는 ㈜로하스테크의 김창겸<사진> 대표.

김 대표는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대인이 통증을 가장 호소하는 부위가 목과 어깨”라고 진단한 뒤 “회사의 모토인 ‘보다 안락하고, 보다 편안하게’는 목과 어깨를 풀어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어떻게 만들어가느냐에 달려있다고 본다. 저희는 이 취지에 맞는 기능을 만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로하스테크는 지난해 연 매출 100억 원 이상을 달성했다. 올해는 몇 배 이상으로 신장하겠다는 각오다.

그만큼 로하스테크는 국내에 없던 안마의자 기술로 시장에 승부를 보겠다는 기술 기업이다. 미국 동부 지역에 수출하고 있고 이란과 브라질 등에서 러브콜이 쇄도하는 등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김 대표의 목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김 대표는 최근 기능성 수면 베개인 ‘잠마루’의 상업화에 분주하다. 김 대표는 “카이로프라틱 전문인 박기훈 교수(피앤엘 비즈 대표)와 여러 스태프가 뭉쳐 잠마루 베개를 만들었다”라면서 “현대인의 건강에 가장 위협적인 것이 잠을 못 자는 것으로, 잠마루를 베고 누우면 몸까지도 편안히 잠을 잘 수 있게 된다”라고 사업 성공을 자신했다

- 안마의자 사업을 하게 된 동기는 무엇인가.

▲의료기기 회사를 다니다가 안마의자에 묘한 매력을 느껴 시작하게 됐다. 시장 조사를 거쳐 시작했지만, 과거 중국에서 제품을 만들다 보니 원천기술도 확보하지 못했고, 수입판매 시 불량문제로 굉장히 큰 손실을 봤다. 실버(노인) 인구가 22%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국민 건강을 생각한다면 이대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경로당과 노인회 등 노인이 많이 쓰이는 제품이 아닌가. 그래서 국산화를 생각하게 됐고,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자금 신성장개발 지원을 신청해 1년 과제를 수행하면서 많은 정보를 얻었고, 회사 성장의 밑거름이 됐다. 저희 제품은 젊은 층이 혼수로도 구매하지만, 효도선물로 이용되고 있다.

- 연 매출 100억 원 이상을 올린 비결은?.

▲왜 불량이 나는지. 어떤 점이 잘못됐는 지를 파악하면서 세 가지를 봤다. 내구성이 있는 어셈블리와 이를 통제하는 컨트롤, 그리고 한국인 체형에 맞는 알고리즘이었다. 그러나 국내에는 오차범위를 안마의자 작동 시 오차범위나 내구성 등에 기준이 없었다. 때문에 로하스테크 스스로 기준점을 만들 수 밖에 없었고, 한국인 체형에 맞는 안마의자, 표준화를 꾀했다. 오프라인 로드샵만을 운영해오다가 지난해 홈쇼핑 채널에 들어가서 행사를 했다. 안마 의자 렌탈 비용 중 금융 비용을 줄여 소비자에게 환원하는 정책을 펼쳤다. 올해는 600억 원 가량의 매출 이상을 올리는 게 목표다.

- 안마의자 사업 기술력 강화를 계획하신다고 들었다.

▲로하스테크는 올해 국내 생산시설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산화에 보다 중점을 맞추기 위해서다. 대부분 중국에서 이뤄지는 수입에 의존하다가는 환경 등 규제가 엄격해졌을 때 가격 상승 등의 이유로 현 시중 유통 제품 가격이 상승할 수 있는 이유도 있다. 때문에 국내 시장에다 인프라를 갖춰야 해외 제품에 대항할 수 있고, 기술력도 키워야 실버산업의 미래와 함께 할 수 있다고 본다. 기술력이 높아지면 해외 수출도 많아질 것이다. 제품도 제품이지만, 기술력으로 승부를 보고 싶다.

- 베개 사업에 나섰다고 들었다. 안마의자 회사에 생소할 수 있는 베개 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카이로프라틱 전문인 박기훈 교수와 여러 스태프가 뭉쳐 잠마루 베개를 만들었다. 현대인의 건강에 가장 위협적인 게 잠을 못 자는 것이다. 얕은 지식이지만, 현대인은 잠을 잘 때 뇌만 잔다고 한다. 그러나 잠마루를 이용하면 몸까지 자게 돼 편안히 잠을 잘 수 있다. 베개에 들어있는 로하스테크만의 기술력이 일자목이나 거북 목이 C자 형태의 목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도움도 준다. 여기에 무게 센서와 소음센서를 넣어 숙면 움직임의 정보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 새로운 사업이기에 유통이 성공의 관건일 것 같다.

▲저희가 조사한 바로는 수면 기능성 베개 시장이 3000억 원 정도다. 기존 1위 업체가 이 중 900억 원 정도를 차지한다. 잠마루, 이 제품을 출시하면서 성공의 키 포인트는 얼마만큼 소비자에게 알리느냐에 있다고 본다. 저희 로하스테크는 안마의자가 홈쇼핑에 출시돼 성과를 봤듯이 잠마루도 홈쇼핑에 론칭하면 많은 홍보가 뒤따를 것이고, 안마 의자가 수출되고 있는 미국 동부나 브라질 등 전 세계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잠마루 베개를 출시하기 위한 과정에 1년 여 가 흘렀다. 이 다음으로 욕창 방지 침대나 의료기기 쪽에도 개발을 시작했다. 올 하반기나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의료기기 분야에 진출할 예정이다. 또 현재 로하스테크 임직원이 50명 정도 된다. 이 중 연구소 직원은 5명 정도. 그러나 대표이사인 저를 비롯해 연구소 직원들이 피와 땀을 흘려 만든 제품이기에 자신 있게 권장해드리며, 카이로프락틱 전문 교수와 공동 개발했기에 치료목적에서도 뛰어난 효과가 있지 않을 까 기대한다.
대담=오주영 편집부국장· 정리=강우성 기자 , 사진=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