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계룡시, 치매안심센터 보건소에 우선 개소·운영

올해 하반기 센터 신축, 총체적인 치매관리 나서

입력 2018-01-09 10:41   수정 2018-01-09 10:44

계룡시(시장 최홍묵)보건소는 보건소 3층에 계룡시 치매안심센터(이하 센터)를 우선 개소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보건소는 치매국가책임제 이행계획에 따라 치매안심센터를 조기 구성해 전문 인력을 배치하고 총체적인 치매관리에 나섰다.

치매안심센터는 지역주민에게 치매예방, 조기검진, 원격진료, 재활인지프로그램, 진단검사, 감별검사 등 체계적인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며, 또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안심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직접적으로 사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올해 하반기 4억 8000만원을 들여 연면적 350㎡, 지상 3층 규모로 센터를 신축해 정식 개소할 예정이며, 현재 신축장소를 물색 중에 있다.

이곳에는 교육·상담실, 검진실을 비롯한 인지재활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프로그램실, 치매가족의 정서 함양 및 친목도모를 위한 가족카페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보건소 정신보건팀 정진택주무관은 "현재는 센터 건물 개소 전 업무를 보건소에서 보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센터를 신축해 치매환자들에게 체계적인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