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공주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접수

30인 미만 사업체 근로자 1인당 최대 월 13만원 지급

입력 2018-01-09 10:49   수정 2018-01-09 10:55

공주시가 1월부터 시행되는 정부의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사업'에 따른 현장 체감형 홍보 및 접수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사업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영세중소기업의 경영부담 완화 및 저임금 노동자 고용불안 해소 등을 위해 근로자 1인당 최대 13만원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지원대상은 월 평균 보수 190만원 미만 노동자를 1개월 이상 고용하고, 최저임금 준수 및 고용보험에 가입된 과세소득 5억 이하의 30인 미만 고용 사업체이다.

단, 예외적으로 30인 이상 사업체 중 공동주택 경비·청소원과, 고용보험 적용제외 사업장 중 합법 외국인 근로자, 개인운영 5인 미만 농·림·어업 사업장 등 최저임금 인상으로 해고 우려가 큰 사업장들이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신청 방법은 5인 이상 사업체의 경우, 사회보험 3공단(국민연금·국민건강보험·근로복지) 및 고용노동부, 한국고용정보원 사이트를 통한 온라인 접수가 원칙이며, 5인 미만 사업체는 사업체 관할 사회보험 3공단 및 고용센터, 읍·면·동주민센터로 팩스·우편 또는 방문 신청하면 된다.

시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읍면동 주민센터에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사전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현수막, 배너, 포스터, 리플릿 제작 배부 및 시청 홈페이지 게시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

정광의 기업경제과장은 "일자리 안정자금은 정부에서 역점 추진하는 사업으로 경영상에 어려움이 있는 지역 영세 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당 업체 및 소상공인들이 이 같은 혜택을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