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남 방과후 교육이 사기업 코스닥 상장을 위한 도구(?)

입력 2018-01-10 11:30   수정 2018-01-10 11:34

충남도 교육청이 위탁 운영하고 있는 방과후학교가 서울의 모 특목고 전문학원이 코스닥 상장을 위한 실적 쌓기 용도로 사용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계에 파란이 일고 있다.

교육관련 민원인들에 따르면, 서울의 특목고 전문학원인 'G1230교육'이 도내 초등 방과후학교 교육을 최저가로 싹쓸이 하면서 공정거래 질서를 위배하고, 방과후교육의 황폐화를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특목고 전문학원 A업체는 사교육을 대표하는 프렌차이즈 체인으로 2017학년도 서울과 천안지역에서 최저가로 낙찰, 많은 학교를 수탁한 후 그 실적을 내세워 코스탁KOCT(장외시장)에 상장까지 했다는 것.

게다가 천안의 B모 대학 유소년스포츠센타와 MOU를 체결, 여타 학교로부터 인정을 받게하는 등 "수탁 실적으로 코스탁 상장만을 위해 혈안이 돼 있다"며 교육계 관계자들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저가 낙찰 때문에 인건비도 챙기기 어려워지면서 강사 인건비를 메꾸기 위해 교구업체들에게 30% 이상의 납품 수수료를 요구하고 있다는 여론도 일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정황은 결국 교구의 질이 나빠질 뿐만 아니라 방과후교육의 질도 낮아질 수 밖 에 없어 그 피해는 학생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다고 우려 하고 있다.

더욱이 이 사교육업체는 2018년도에 최저가 입찰로 많은 학교가 위탁 할 경우 그 실적으로 코스닥에 상장 될 경우 업청난 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교구업자 및 학교 교장들에게 접근, 상장되지 않은 주식매수를 권유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정황이 공공연하게 전개되고 있지만 지도 감독기관인 충남도교육청은 수수방관했다며 비난이 폭발적이다.

그러면서 이들은 "감독기관인 충남도교육청의 빠른 조사를 요구하고, 사법기관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도교육청 관계자는 "철저한 조사를 실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구업체 관계자들과 대학주도 방과후학교 기관들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하고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