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천안시 공영주차장은 카드 결제만 가능…형평성 논란

입력 2018-01-11 10:42   수정 2018-01-11 13:43
신문게재 2018-01-12 14면

천안시가 도심 일부 무료 공영주차장을 유료화하면서 카드결제만 가능한 무인정산시스템을 도입해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시에 따르면 천안시 공영노외주차장 총 39개소 중 유료 주차장은 총 11개소로 전통시장 주차장 등 6개소를 제외하면 불당동 주차빌딩(153면), 불당동(51면), 천안역 서부광장(202면), 신부동(49면), 두정동(53면)이 유료로 운영되고 있다.

시는 무료로 운영되던 두정동 성정공원 옆 공영주차장(24면), 대흥동 오룡지하차도 상부 공영주차장(26면), 쌍용동 지하차도 옆 공영주차장(116면), 청룡동행정복지센터 옆 공영주차장(30면) 등 네 곳의 공영주차장을 1월 중으로 유료화하기로 했다.

시는 무료로 운영된 네 곳의 공영주차장과 기존 유료주차장이었던 불당동 주차빌딩, 신부동 공영주차장, 천안역 서부광장 2개소에도 카드 결제만 가능한 무인정산시스템을 설치 중이다.

무인정산시스템은 한 개소당 4400여만 원의 설치비가 소요돼 8개소 총 3억5200만원, 통합관제시스템에 19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무인정산시스템 구축되면 24시간 운영되며 별도의 주차관리원 없이 천안시 시설관리공단에서 통합관제시스템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공영주차장 유료화는 장기간 주차하는 차량 때문에 실제 민원인 불편이 커 불가피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무인정산시스템을 도입하면 24시간 주차요금을 징수할 수 있어 수익창출 면에서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운영 중인 유료주차장이 무인정산시스템을 도입하면서 근무하던 12명의 주차징수요원 공영주차장 청소인력으로 투입될 계획이지만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으로 신체적 어려움이 클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상가와 인근 주민들을 중심으로 한 일부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고 설치되는 무인정산시스템이 카드 결제만 돼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상인들은 "장기 주차 차량 단속을 통해 회전율을 높이는 방법도 있는데, 꼭 유료화해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주차요금을 현금과 카드 둘 다 결제할 수 있도록 해야지, 카드결제로만 결제할 수 있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우려했다.

시 관계자는 "장기주차 차량으로 인해 유료화로 전환해 달라는 민원이 제기돼 유료화를 추진하게 됐다"며 "현금 결제의 경우 오작동 하는 경우가 많아 카드 결제만 할 수 있는 무인주차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alfzla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