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부여군, 귀농귀촌 희망도시 1번지 만든다

귀농수요자 맞춤형 사업 및 귀촌희망자 대상 다양한 사업 추진 -

입력 2018-01-11 11:05   수정 2018-01-11 11:05

귀농인 희망센터 사진
귀농인 희망센터 사진


"각박한 도시생활에서 벗어나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삶을 꿈꾸거나 농업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고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많다. 은퇴를 앞두거나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열정을 가지고 농업분야에 뛰어들려는 이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라고 부여군 관계자는 말했다.

2017년 충남 귀농귀촌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부여군(군수 이용우)은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2018년 귀농귀촌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먼저 성공적인 정착을 원하는 귀농수요자를 위한 맞춤형 사업으로 3억2,200만원을 투입해 5개 사업을 운영한다. 귀농창업 의욕을 높이고 신속한 기반조성으로 소득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귀농인 농업시설 지원사업(10개소)과 귀농인 소규모 주택개선 지원사업(6개소), 아름다운 귀농마을 만들기 지원사업(2개소), 2030 귀농인 영농정착 지원(2개소), 귀농인 농산물 생산 유통개선 지원사업(1개소) 등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1월 26일까지 읍면사무소 산업팀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부여군 귀농위원회 심사를 통해 사업자를 선정한다. 최근 3년이내 농업기술센터 보조사업 시행자는 선정에서 제외되며 자세한 내용은 부여군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사업 신청기간이 아니지만 귀농인 대상 소규모 농기계 지원사업(16개소, 총4,800만원)을 3~4월중 추진하며, 귀농인에게 일정기간 거주공간을 제공하면서 농업창업, 영농실습체험 등을 지원하는 귀농인 희망센터 운영을 위한 막바지 준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부여군 남면 송학리에 위치한 희망센터는 3층 규모에 원룸형, 투룸형 등 10세대가 설치되어 있고, 영농실습이 가능한 농기계 실습장과 텃밭 등도 갖추고 있다.

또한 귀촌인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진행 중인데, △건축설계비 지원(25개소, 총2,500만원), △생활원예 텃밭 조성지원(20호, 총1,000만원), △집들이 비용지원(25개소, 총1,000만원), △읍면 귀농귀촌 화합행사 지원(10회, 총600만원) 등이다.

이밖에도 도시민 귀농귀촌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한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2억원), 귀농인 임시거주 공간인 귀농인의 집 운영, 귀농지원센터 운영, 귀농인 소모임 학습동아리 지원(200만원), 귀농귀촌인 영농정착 도움 교육, 귀농창업 활성화 지원사업(2,100만원), 귀농현장애로지원단 운영, 귀농인 현장실습(멘토-멘티) 교육(3,000만원) 등 정착에 초점을 맞춘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이는 귀농귀촌을 한 후 발생하는 어려움으로 지역에 정착하지 못하고 포기하는 사람들이 있어 영농교육을 강화하고, 유대관계 형성 및 멘토를 활용한 밀착지원으로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한 것이다.

특히 군은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유도하고자 청년 초보농부 플랫폼 조성 교육(4,320만원), 청년 창농 안정 지원(2,880만원), 청년 농업인 영농정착지원(7,290만원) 등 고령화되어 가는 농촌지역에 활력을 줄 청년농부 육성에도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부여=여환정 기자 yhj3311@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