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빙판길 고령자 낙상사고 빈발...적절한 예방법은?

골절환자 중 60세이상 69% 차지
대처능력 떨어지고 넘어지기 쉬워
빙판길 보폭 줄이고 응달진곳 피해야

입력 2018-01-11 18:51   수정 2018-01-12 08:17

낙상사고
빙판길이 많은 겨울철 낙상사고가 빈발하는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자가 전체 골절사고의 69%에 달해 주의가 요구된다.

행정안전부는 올겨울 최강한파가 이어지고 있어 60세 이상 고령자의 빙판길 미끄럼사고에 주의를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넘어지거나 부딪치는 등의 충격으로 발생할 수 있는 요추·골반 및 대퇴골 골절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252만 3532명으로 파악됐다.

눈 등이 얼어붙어 빙판이 생기는 12월에는 요추·골반의 골절 환자 수가 14만 1193명으로 가장 많았고, 1월에는 대퇴골 골절 환자 수가 8만 4275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요추골반 골절수
연령대별 골절 환자 수를 분석해 보면, 골다공증 등으로 뼈가 약한 60세 이상 고령자의 골절사고 발생비율이 6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추운 날씨에는 근육이나 관절 등이 경직돼 대처능력이 떨어지고 길이 미끄러우면 균형을 잃고 넘어지기 쉽다.

낙상사고를 막기 위해 예방요령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먼저 외출하기 전에는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근육 등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장갑을 껴서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신발은 등산화처럼 바닥면이 넓고 지면과의 마찰력이 큰 것으로 선택하며, 눈길덧신(아이젠) 등 등산장비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 밖에 빙판길을 걸을 때는 평소보다 보폭과 속도를 줄이고 응달진 곳은 위험할 수 있으니 우회하는 것이 좋다.

행안부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눈뿐만 아니라 아침 서리 등으로 미끄러지기 쉬우므로 주의하고, 특히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