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청주시, 주택 슬레이트 처리 지원

가구당 최대 336만 원 까지 지원…내달 14일까지 선착순 신청

입력 2018-01-14 09:39   수정 2018-01-14 09:39

청주시가 올해도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이 포함된 슬레이트 처리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슬레이트 석면 피해에 대한 국민 불안 증가로 정부차원에서 체계적인 대책마련이 요구됨에 따라 국고보조사업으로 진행된다.

14일 시에 따르면 슬레이트는 1970년대 초 지붕재로 집중 보급됐으나 석면에 의한 건강의 위해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지난 2012년부터 석면관리종합대책과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라 제조와 사용이 금지되고 있는 건축자재이다.

청주시는 올해 9억여원을 들여 268동을 처리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주택 및 그 부속건축물이며, 건축물이 소재한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서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선착순으로 신청을 접수한다.

시 관계자는 "석면 함유 슬레이트는 점차 노후화하고 있어 슬레이트 지붕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악성중피종, 석면폐증 등 심각한 호흡기 질환을 앓을 수 있다"며 "슬레이트 처리비용도 일반폐기물에 비해 매우 고가인 만큼 이번 지원 사업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시는 조사된 총 6511동의 주택 슬레이트 건축물에 대해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2012년부터 현재까지 1415동에 32억7400만원의 처리비용을 지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