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청주시, 불법광고물 퇴치 총력

입력 2018-01-14 09:47   수정 2018-01-14 09:47

청주시가 도시 미관을 해치는 주범인 불법 광고물 퇴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청주시 4개 구청은 이달 안에 정비 업체를 선정, 주요 도로변의 불법 광고물 수거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선정된 업체는 오는 12월 16일까지 도로변에 걸린 불법 현수막과 벽보 등을 철거한다. 작업은 주말이나 공휴일에 이뤄진다.

시가 외부에 정비를 맡긴 것은 차량 통행이 잦아 시민 등이 수거할 경우 위험하기 때문이다.

평일에는 각 구청의 상시 단속반이 불법 광고물을 정비하고 있다. 단속반은 청원경찰과 시간 선택제 공무원 각 1명, 공익근무요원 2명 등 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차량을 이용해 높은 곳에 걸린 대형 현수막 등을 철거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상습적으로 불법 현수막을 내거는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

옥외광고물과 관련한 시행령에는 허가받지 않은 현수막·벽보·전단 등을 표시·설치한 자에 대해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하게 돼 있다.

시행 3년 만에 자리를 잡은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제는 올해 또 추진된다. 일부 수거 대상의 보상금과 1회 접수 한도액을 줄이는 등 제도를 보완했다.

예산이 조기 바닥나 단속 공백이 생기는 것을 막고, 보상금이 가장 비싼 현수막 수거에만 몰리는 과열 양상을 막기 위해서다.

현수막의 보상금은 올해 1장당 1500원에서 1000원으로 내렸다. 족자형 현수막과 명함은 각각 500원과 5원으로 변함이 없다.

한 사람이 1회 접수할 수 있는 최대 금액은 기존 20만원에서 5만원으로 줄였다. 현수막 수거에만 열을 올리거나 일명 '차떼기'로 불법 광고물을 수거하는 불법을 막으려는 조처다.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제는 2015년 8월 깨끗한 도시미관 조성 등을 위해 도입됐다.

65세 이상 노인이 직접 수거한 불법 광고물의 종류와 수량에 따라 보상금이 지급된다. 보상금 지급 한도는 1인 1개월 20만원이다.

환경미화원과 공공근로, 환경지킴이, 노인 일자리 사업 등 공공기관에서 추진하는 사업 참여자는 제외된다.

지난해까지 총 2만5182명이 참여해 6740만2544장을 수거했다. 지급된 보상금은 17억9588만원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 미관 조성을 위해 수거보상제, 휴일 정비용역 시행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불법 광고물을 퇴치하기 위해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