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애독자칼럼}2002월드컵과 제2연평해전을 잊지 말아야

김호중(한남대 초빙교수)

입력 2018-01-14 10:36   수정 2018-01-14 10:36

김호중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그동안의 북한 핵·미사일 발사 실험 등으로 인해 긴장된 안보상황 속에서 치러지는가 싶었는데 1월 1일 북한 김정은의 신년사 발표로 반전이 된 듯하다. 김정은은 신년사에서 평창 올림픽 행사에 북한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음을 발표하였고, 우리 정부가 이를 적극 수용함으로써 1월 9일에는 판문점에서 남북고위급 회담이 열렸다. 그리고 북한은 고위급 대표단을 포함한 선수단, 응원단 등을 파견키로 하였다.

북한의 참가가 결정됨으로써 그동안 있었던 북한의 위협은 갑자기 사라지고 앞으로는 평화 분위기로 전환되는 듯 싶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2002년 월드컵 축구대회 시 발생한 제2연평해전이다. 월드컵 축구경기 마지막 날을 하루 앞두고 한국과 터키 축구팀 간의 3,4위 결정전으로 온 국민이 축제 분위기에 있을 때 북한 함정은 계획된 도발을 목적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하여 우리 고속정 357호정에게 선제 기습공격을 함으로써 우리 장병 6명이 전사하고 19명이 부상하였으며, 357호정이 침몰되었다. 이로써 한국은 급기야 군사적 위기상황으로 확대되었고 국민들은 한순간에 큰 충격에 빠져버렸다.

북한의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는 한국이 주최하는 종합 국제대회에 역대 4번째 참가이다. 2002년 부산 하계아시안게임에 최초 참가하였으며, 이후 2003년 대구에서 열린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하였다.

북한은 이러한 한국에서 개최되는 국제대회에 선수단 등을 파견하여 참가하면서도 군사적 도발을 서슴지 않고 자행하였다. 북한이 참가하지 않은 2002년 월드컵 기간 중에는 제2연평해전을 유발하였고, 북한 선수단이 참가한 2003년 유니버시아드 대회가 종료된 2개월 후에는 북한 경비정이 북방한계선을 월선하여 아군이 경고사격을 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2014년 아시안게임 기간이 포함된 9월부터 10월까지는 동해상으로 신형 단거리미사일 수발을 발사하였으며 비무장지대(DMZ)에서는 총기사격을 도발하였다. 이렇듯 북한은 한 쪽에서 화합의 손짓을 보낸 듯 하면서도 언제든지 한국을 혼란스럽게 하곤 하였다.

김정은은 이번 신년사에서도 핵 단추가 책상위에 있다고 하면서 언제든지 핵을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화전양면전술에 능한 북한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다. 북한은 한국의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에 언제 어디에서 찬물을 끼얹을지 모른다.

이제 세계적 축제인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하여 행사장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혹시 있을 수 있는 군사, 테러, 사이버 해킹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해 대비하고 또 대비하여야 할 것이다. 또한 우리정부는 북한에게 또 다시 우리를 기만하고 군사적 도발 시에는 강력한 응징과 책임이 뒤따른다는 것을 주지시켜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