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동구, 최저임금 인상 후유증 실태 점검

입력 2018-01-14 11:31   수정 2018-01-14 11:35

동구청
대전 동구가 오는 19일까지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우려에 따른 영세사업장 현장 실태를 점검한다.

현장 실태를 파악해 적절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함으로 실시한다.

구는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현장점검단을 운영해 최저임금인상 여파가 큰 30인 미만 사업체 중 음식업, 경비, 청소업 등 5개 업종 총 50개 업체를 방문해 점검하고 면접조사도 진행한다.

고용축소 여부, 임금인상 정도, 가격 인상 여부와 같이 최저임금 인상 후 고용실태 관련해 점검하며 일자리안정자금의 인지 여부, 미신청 사유, 개선의견 등의 의견수렴 및 홍보도 병행할 방침이다.

구는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한 뒤 행정안전부와 대전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여파에 따른 영세사업주의 부담을 덜기 위해 총 3조원의 일자리안정자금이 투입된다"며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함으로써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등의 조기안착을 유도하고 근로자와 사업주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유진 기자 victory330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