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權 시장 정무직, 사퇴해야"

"시민 혈세 축내고 있는 상황, 민주당 결재해지하라"

입력 2018-01-14 11:49   수정 2018-01-14 11:49

한국당 정사각
▲자유한국당 로고.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4일 권선택 전 대전시장 정무직 보좌관들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전시장이 궐위된 상황에서 정무직 보좌관들이 막대한 시민의 혈세를 축내고 있는 만큼 더불어민주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당은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직이 박탈됐음에도 정무부시장을 비롯한 정무직 보좌관들은 계속 근무하며 막대한 월급을 수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장이 사퇴하면 정무라인도 동반퇴진하는 게 사필귀정이고, 너무나 당연한 귀결"이라며 "권 전 시장 궐위에 김미중 경제특보가 사직한 이유도 바로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특별보좌관들이 직을 버리지 못하는 행태는 당초 자문 역할보다 고위 공무원에게 지급되는 월급에 연연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표적인 정무직 인사로는 김택수 정무부시장과 김홍섭 정무특별보좌관, 배영옥 성평등기획특별보좌관 등 3명이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