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시티즌, 2차 전지 훈련지 '터키'행

입력 2018-01-16 15:48   수정 2018-01-16 15:51

2차전지훈련-출발
프로축구 대전시티즌이 16일 2차 동계 전지훈련지인 터키로 떠났다.

지중해 연안에 위치한 터키는 온화한 기후조건과 호텔마다 정식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연습장을 보유하고 있다. 유럽 팀 사이에서 각광받는 전지훈련지이다.

대전은 이러한 이점을 활용해, 다양한 유럽팀들과 연습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선수들의 기량 점검뿐 아니라, 전술완성도 향상, 조직력 강화, 경쟁구도 형성 등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 시즌 신인 선수들뿐만 아니라 프로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합류함에 따라 어느 해보다 뜨겁고 치열한 주전경쟁이 예상된다.

대전은 지난 1월 통영에서 1차 전지훈련을 가졌다. 1차에서는 한 시즌 초석을 다지기 위한 체력훈련에 중점을 두었다면, 2차에선 전술훈련 및 조직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종수 감독은"1차 통영전지훈련에서는 체력위주의 훈련을 진행했다면, 2차에서는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고, 우리 팀만의 팀 컬러를 찾는데 주력할 것이다. 조직력을 최대한 끌어 올려, 개막전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착실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은 2월 6일까지 터키 전지훈련을 마무리 하고 짧은 휴식을 가진 뒤 11일, 3차 전지훈련지인 남해로 떠난다.
구창민 기자 kcm262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