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정두언, "특활비, 김윤옥 명품 쇼핑보다 더 큰 하자 있을 가능성"

입력 2018-01-19 19:20

김윤옥


친이계였던 정두언 전 의원이 MB 정권 당시 국정원 특활비를 명품 쇼핑이 아닌 더 큰 일에 썼을 거라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윤옥 여사가 국정원 특활비를 명품 쇼핑에 썼다는 박홍근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제가 볼 때는 근거가 없는 것 같고. 너무 나간 것 같고"라며 "그거보다 더 할 수는 있죠. 그보다는 더 큰 하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그러니까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알 수 없는 일들이 많이 벌어졌습니다,사실. 고비가 한 세 번이나 있었는데. 제가 죽기 전에나 말할 수 있는 일들이 있거든요. 그게 대통령 후까지 이어집니다"라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정 전 의원은 "(대선 과정에서) 거기서 별 일이 다 벌어지는데. 우리는 그런 걸 헤쳐 나왔죠. 그런데 그후유증이 대통령 후까지 갑니다. 그걸 처리하는 과정에서 돈들이 필요해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