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행글 라이팅? 행복한 글쓰기] 3. 듣고 글쓰기

한소민 프리랜서방송작가, 대전시민대학 글쓰기강사

입력 2018-02-04 10:36   수정 2018-02-04 10:36

GettyImages-a7600544
게티 이미지 뱅크
우리는 늘 소리에 둘러싸여 살아갑니다. 그게 어떤 소리든 귀에 들어오면, 이런저런 생각들이 붙게 마련이죠. 편안한 자연의 소리, 기분 좋아지는 아름다운 음악, 나를 향해 던져진 누군가의 말……. 소리는 내 마음 안으로 들어와 새로운 감정들을 만들어 냅니다. 때론, 그렇게 귀로 들어온 소리가 송두리째 나를 흔들어 놓기도 하지요.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고 싶을 때, 내 감정을 어떻게 글로 옮겨야 될지 모를 때, 그럴 땐 소리에 귀 기울이며 그것이 주는 새로운 느낌을 탐험해보세요. 음악을 들으며 변해가는 마음을 적어 보는 것도 좋고, 나를 기분 좋게 했던 말, 내게 상처가 됐던 이야기 등을 떠올리면서 글을 써보는 것도 좋습니다.

① 음악 듣고 느낌쓰기

음악을 들으며 소리가 전해주는 세상에 집중해 보세요. 한 음 한 음 다가올 때 마다 부드러운 햇살이 창가에 스며들 듯 새로운 감동이 퍼져 나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들고 있던 감정들 다 내려놓고, 음악이 펼쳐놓은 세상에 몸을 기댄 체, 물결치듯 일어났다 사라지는 감정의 파도를 글로 옮겨 보세요. 그 순간, 멋진 문장이 섬광처럼 번쩍 튀어 나올지도 모른답니다.

<체육을 하고 마음을 차분히 하는 노래 같다. 또, 계속 들으니 잠이 조금씩 오는 것도 같고 슬픈 느낌이 나며 외롭고 쓸쓸한 생각이 든다. 중간에는 반성하는 노래 같다. 또 고요해진다. 피아노가 치고 싶어지고 마음이 차분해진다. 음악회에 가 있는 느낌이고 음을 저절로 따라 부르게 되고 위인전 읽을 때가 떠오르기도 하다. 착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한혜주 (초3),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중 '언제나 몇 번이라도'를 듣고



<이 노래를 듣다보니 눈물이 났다, 나도 모르게 계속 슬퍼졌다. 옛날 생각이 났다. 가야금으로 연주하니 더 간절하게 느껴졌다. 머릿속이 하얘지고 나 혼자 남은 것 같다. 만약 내가 여기에 평생 혼자 남겨진다면 어떨까? 가끔씩 난 내가 누구인지 몰라서 가만히 나를 들여다보고 있을 때가 있다. 지금도 내가 누구인가 하는 생각을 한다.>

- 김선아 (초5), 가야금 연주로 캐논 변주곡을 듣고



② 음악을 들으며 나에 대해 글쓰기

잘 살아왔는지, 제대로 잘 가고는 있는지, 앞으로는 어떻게 살아 갈 것인지……. 음악을 들으며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다보면 자연스레 나를 돌아보게 됩니다, 이럴 때 마음에 드는 음악 한 곡 틀어놓고, 나 자신에 대해 글을 써보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아름다운 선율 속에서 한껏 풍부해져버린 감성이, 나를 좀 더 새롭고 진지하게 들여다보게 할 테니까요.



<참 답답한 노릇이다. 무슨 생각을 하며 살아 왔는지……. 교직이라는 틀에 갇혀 늘 시간과 일에 떠밀려 허겁지겁 살아왔다. 내게는 도무지 올 것 같지 않았던 육십이란 세월의 고개도 지난 지 오래고, 이제 나는 칠십을 바라보고 있다. 지난 세월을 도둑맞은 것 같아 억울한 기분이 든다. 그런데 지나간 세월은 그렇다 치더라도 앞으로 다가 올 시간들과 어떻게 조우할 것인가? 후회 없이 잘 보내야겠는데 그것도 자신이 없어진다. 오늘은 어제와 같고 내일은 또 오늘과 다를 것 같지 않다. 이제 내게는 특별하지도 않은 그냥 그런 날들만 남았는가. 앞날은 불안하고 뒤돌아보면 후회막급이다. 삶이 어려운 숙제다.>

- 윤성옥 (대전시민대학 행복한글쓰기 수강생), 음악 들으며 나를 생각하기,



<음악을 들으며 나에 대해 쓰려니 엄마가 먼저 떠오른다. 그냥 가슴속으로 되뇌어만 뵈도 가슴 먹먹해지는 말, 엄마. 없는 집에 시집 와서 바쁘고 힘겹게 뛰어만 다니시던 우리 엄마. 자식들 키우느라 딸 노릇 못했다고 외할머니 생각에 눈물 지으시던 우리 엄마. 아이들 생각도 난다. 아무 것도 모르고 낳은 큰아이. 그런데 아이가 아이를 키우는 어설픈 엄마 밑에서 큰아이는 너무나 밝고 씩씩하게 자라주고 있다. 늘 동생을 시샘해서 엄마와 단 둘이 데이트 하자고 투정 부리다가 "그래, 하자"라는 내 말에 함박웃음 짓는 아이. 약속 당일 친구들과 약속 있다고 나가버리는 시크한 녀석. 생각해보면 딸 노릇, 엄마 노릇 제대로 하는 게 없는 것 같다. 잘 살아야하는데, 그냥 가만히 있는 것이 너무 좋다. 이제 나는 그냥 숨만 쉬고 살고 싶다.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산에 들어가 땅과 흙과 함께 살고 싶다. 하지만 나는 또 열심히 치열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 정혜권 (대전시민대학 행복한글쓰기 수강생), 음악 들으며 나를 생각하기,



③ 말로 상처받은 것을 글로 꺼내보기

사랑해, 수고했어, 잘하고 있어, 힘내, 괜찮아 ……. 우리가 좋아하는 말 입니다. 듣고 싶은 음악을 골라 듣는 것처럼, 기분 좋아지고 힘이 나는 말들만 듣고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살다보면 기분이 나빠지는 말, 듣기 불편한 말들을 듣게 될 때도 많습니다. 나에게 아픈 상처가 됐던 말이나, 가슴에 박혀 잊혀지지 않는 말들이 있다면, 그것을 글로 써 보세요. 속으로 눌러 놓았던 아픔들을 꺼내 한 글자 한 글자 적어 내려 가다 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 그 무게가 조금씩 가벼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상처 받아 힘들어 하는 나를 위해 스스로에게 건네는 위로의 말까지 적어 놓는다면,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겠지요.



<아빠가 기분이 안 좋으셔서 나에게 "방에 들어가서 나오지 마" 하셨다. 내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억울하고 속상했다. 너무 화가 나서 대들고 싶었지만 참았다.

- 난 내 마음에 이렇게 말해 주었다. "아빠가 네가 미워서 그런 게 아니야. 아빠가 힘들어서 그런 거야.">

김00 (중1), 말로 상처받은 나에게 위로의 말 해주기



<게임 하느라고 밥 먹으라는 소리를 못 들었다. 나중에 엄마가 방으로 들어와 "너 같은 애는 밥도 아까워. 먹지 마!" 하시며 문을 쾅 닫고 나가셨다. 깜짝 놀랐고 눈물이 나려했다.

- "너 참 속상했겠다. 나도 잘 할 때 있는데 칭찬은 잘 안 해주시고 야단만 많이 치시니까. 그래도 힘내." 지금 이렇게 글을 쓰고 밴드를 붙였다. 그러니까 마음이 따뜻해졌다.>

송00 (초6), 말로 상처받은 나에게 위로의 말 해주기



아이들과 '상처받은 나에게 위로의 말 해주기' 수업을 한 적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말에 상처 받았던 경험을 써 보고, 그 위에 마음의 상처를 보호해 줄 대일밴드를 붙인 뒤 위로의 말을 적어주는 활동이었습니다. 한 글자 한 글자 상처 받았던 일들을 써 내려가던 아이들의 그 진지한 눈빛과, 손으로 꾹꾹 누르며 꼼꼼히 밴드를 붙이던 고 작은 손들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다 쓰고 나서 환하게 웃던 아이들의 얼굴은 그 어느 때보다도 밝고 빛났지요.

KakaoTalk_20180203_115839448
'상처받은 내 마음에 밴드 붙이기' - 대전시민대학 어린이 글쓰기
마음의 짐을 털어내는 건 그리 쉬운 일은 아닙니다. 하지만 스스로의 상처를 꺼내 글로 내 놓다보면, 마음의 짐이 조금 덜어 질 것도 같습니다. 자기가 자기 자신에게 보내는 위로. 그것만큼 진정한 치유가 있을까요? 상처 받은 나에게 위로의 말을 적어 주는 일. 지금,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글쓰기를 시작해 보세요.

한소민 프리랜서방송작가, 대전시민대학 글쓰기강사

한소민인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