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사설]동계올림픽 목전, AI확산 막아야

입력 2018-02-06 15:21   수정 2018-02-06 15:36
신문게재 2018-02-06 23면

또 조류인플루엔자(AI) 비상이 걸렸다. 당진의 한 종계 농가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며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충남에선 올 처음이다. 당진시는 발생농가와 주변 500m 이내 두 농가에서 기르는 닭 20여만 마리를 살처분했고, 3km 이내 농가가 사육하는 40만 마리도 살처분에 들어갔다. 검출지점 중심 반경 10km 지역은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해 21일간 가금류의 이동을 통제하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목전에 둔 시점에서 고병원성 AI의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방역당국과 사육농가는 총력을 기울여 이를 저지해야 한다. 지난해 겨울 AI 발생으로 전국에서 살처분한 가금류는 3000만 마리에 달한다. AI 확진 농장에서 사용한 소독제 상당수가 효력이 미흡하거나 검증되지 않은 ‘맹탕 소독제’ 논란까지 일었다. 올해에도 전북 일부 지자체에서 소독 효과가 적어 농림식품검역본부로부터 사용자제 권고를 받은 소독제를 보급해 물의를 빚었다. 이런 식으로는 AI 확산을 막을 수 없다.

충북지역은 AI가 창궐하는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가금류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입식을 제한하는 대신 마리당 일정 금액의 보상금을 지급하는 ‘겨울철 휴업 보상제’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이 제도로 인해 효과를 보고 있다고 한다. 여타 지자체도 적극적으로 도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AI 발생은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있다. 이로 인해 AI 바이러스가 철새를 통한 유입뿐 아니라 국내에 토착화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AI 확산을 막기 위해선 농장 소독과 이동제한 준수 등 기본 방역 매뉴얼부터 충실히 지켜야 한다. 사육 농가의 적극적인 협조 없이 AI 확산을 막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방역당국과 농가는 방역망이 뚫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