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사설]세종상공회의소 설립 차질 없어야

입력 2018-02-08 15:19   수정 2018-02-08 15:51
신문게재 2018-02-09 23면

세종시 지역 상공인들의 숙원인 세종상공회의소 설립이 최종 확정됐다. 최대 관문인 대전상공회의소 정기의원총회에서 세종상의 설립 건이 7일 가결돼 급물살을 타고 있다. 세종상의 설립 추진위에서 지역 업계의 권익을 충실히 대변하자고 뜻을 모은 결과다. 분할 안건 통과로 바로 상의가 설립되는 것은 아니다. 창립총회, 정부에 설립인가 신청, 의원총회와 설립등기 등 일련의 과정이 순조롭게 추진돼야 한다.

대전상의에서 떨어져나가 외연이 축소된 것은 손실이지만 세종시에는 당연회원 자격을 갖춘 연 매출 50억원 이상 기업이 250곳 가까이 되는 등 독자 설립 요건을 충족시킨다. 세종시 전체 사업체 수가 1만1900여곳에 육박하고 있다. 일부 기업은 청주상의 쪽에 속해 있어 새로운 단체의 필요성을 더욱더 절감했을 것이다. 상당수 세종시 상공인들의 의지가 강하다면 분할 승인에 딱히 반대할 이유가 없는 입장이었다.

기업체의 빠른 증가와 단기간의 세종시 인구 급증세를 봐도 세종시를 관할구역으로 하는 독자적인 상공회의소의 설립 필요성은 있다. 설립 절차는 이르면 상반기 중 마무리될 전망이다. 대전시에 한 둥지를 튼 대전세종연구원의 전례가 있긴 하지만 사안이 다르고 행정·정치·경제적인 위상으로 볼 때 분리하는 편이 해당 지역 기업의 든든한 파트너 역할에 더 효율적일 수 있다.

다만 세종상공회의소 분리는 대전상공회의소에는 회원과 회비 감소라는 마이너스 요인이 된다. 그러잖아도 대전시 측에서는 기업의 세종시 유출을 경계하고 있었다. 대전상의로선 원활한 재정 운영을 봐서라도 회원사 추가 확보에 힘써야 할 처지다. 곧 선출될 대전상의 신임 회장에 걸린 몫이기도 하다. 부강 소재 세종시 기업이 회원사로 가입된 청주상의 역시 비슷한 고민에 처했다. 공식 출범 전이지만 세종상의는 대전상의나 청주상의와 돈독한 유대를 지금부터 챙기면 좋겠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