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트와이스, 연일 자체 기록 경신…두 번째 싱글 '캔디팝' 26.6만장 판매고 기록

입력 2018-02-13 09:36

크기변환_2트와이스_캔디팝_단체컷
사진=JYP 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의 인기가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일본 최대 음반 집계사이트 오리콘은 13일 오전 "트와이스, '해외 아티스트 최초' 첫 싱글부터 2작품 연속 첫 주 20만장 돌파"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트와이스의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의 오리콘 주간 차트 1위 등극 소식을 전했다.
 
오리콘은 "트와이스가 지난 7일 발매한 싱글 '캔디팝'이 19일자 오리콘 주간 싱글 차트(집계 기간: 2월 5일부터 11일까지)에서 첫 주 26.6만장을 기록하며 1위로 등장했다"며 "지난해 10월 발매한 첫 싱글 'One More Time'에 이어 두 작품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첫 주 판매고도 20만장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리콘은 "해외 아티스트가 '첫 싱글부터 두 작품 연속으로 첫 주 판매고 20만장 돌파' 기록을 세운 것은 트와이스가 최초"라고 전하며 트와이스의 성장세를 집중 조명했다.
 
트와이스는 일본 오리콘에서도 '붙박이' 정상을 고수하고 있다. '캔디팝'은 11일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서 8834장의 판매고로 6일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캔디팝'은 발매 첫날 11만 7486장의 판매고로 6일 기준 오리콘 차트 1위로 진입 후 이틀째 6만 1017장, 사흘째 3만 2970장, 4일째 2만 6483장, 5일째 1만 8853장에 이어 6일째 8834장으로 발매 6일 만에 26만장 판매고를 넘어섰다.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선보인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이 발매 5일간 19만 1157장 판매고를 기록한 데 이어 두 번째 싱글 '캔디팝'은 발매 5일 만에 25만 6809장의 판매고로 자체 최단 기간 25만장 돌파를 기록하면서 뜨거운 현지 인기를 입증했다.
 
일본 레코드협회가 선정하는 '플래티넘' 인증도 확실시되고 있다. 아직 일본 레코드협회가 공식 발표를 하기 전이지만 오리콘 집계 결과, 발매 5일 만에 25만 판매고를 돌파했기에 트와이스의 일본 앨범 중 최단 기간 '플래티넘' 인증 및 '3연속 플래티넘'과 아울러 최다 판매량 기록 달성도 예상된다.
 
일본 레코드협회는 2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에 플래티넘 인증을 부여하는데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발매한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및 10월 공개한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으로 일본 레코드협회의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한국 걸그룹으로서는 최초로 같은 해 싱글과 앨범 모두 플래티넘 인증 획득 및 일본 첫 앨범과 첫 싱글을 모두 플래티넘으로 등극시킨 한국 최초 아티스트가 되며 큰 화제를 모았다.
 
아울러 트와이스는 '캔디팝'으로 'One More Time'이 보유 중이던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사상 싱글 발매 당일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또 한 번 경신해 '기록 제조기'의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한편, '캔디팝'은 발렌타인 시즌에 어울리는 컬러풀한 팝 러브송으로 현지서 주목받고 있다. 트와이스가 최초로 애니메이션과의 컬래버레이션을 시도한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13일 오전 기준 3100만뷰를 넘어서며 조회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