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부산시, 부패방지 시책평가 6년 연속 1등급

입력 2018-02-13 20:55   수정 2018-02-13 20:55

부산시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서 실시한 2017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6년 연속(2013년~2017년) 1등급의 영예를 차지했다. 이는 청렴한 공직사회 조성을 위한 부산시의 의지와 부패방지 노력이 전국 최고 수준임을 의미한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권익위에서 2002년부터 매년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및 공직유관단체 등 전국 250여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각급 기관의 부패방지 노력정도를 평가하는 것이다.

2017년도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016년 11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청렴생태계 조성,부패위험 제거 개선,청렴문화 정착, 청렴개선 효과,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의 6개 영역 15개 단위과제 39개 지표에 대해 외부전문가 평가와 현지점검을 통해 실적을 평가한 것이다.

부산시는 시민이 신뢰하는 청렴부산 구현을 시정의 핵심가치로 설정하고 다양한 반부패 시책을 추진하였다.

△고객불만제로시스템 운영, 청렴해피콜제도 운영, 청백-e시스템 고도화 등 반부패 청렴관리시스템을 구축,운영하여 부패취약분야에 대하여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공사 부패위험성 진단, 계약심사 및 시공 감사, 부패 개연성이 있는 조례,규칙 개정 등으로 부패유발요인을 근원적으로 개선하고자 하였다. △청탁금지제도의 조기정착을 위한 전 직원 청렴교육 실시, 청렴플래시몹,청탁금지법 상황극 공연 및 청렴마일리지 제도 운영을 통하여 청렴한 공직관 확립을 위해 노력하였다.

또한, 87개 시민단체 및 49개 공공기관으로 구성된 부산투명사회실천 민,관 네트워크 활성화 사업과 청렴부산 시민소통시스템 운영을 통해 관주도의 일반적인 청렴정책에서 탈피하여 시민과의 소통 채널을 활성화함으로서 시민이 공감하고 지지하는 청렴문화 확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패방지 시책평가 6년 연속 1등급 획득으로 청렴 선도기관으로 인정받은 만큼, 부패방지에 대한 의지와 노력들이 실질적인 청렴도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반부패 대책을 수립,추진하여 조직 내 청렴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최경식 기자 joongdo114@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