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설연휴 때 가족과 함께 걸어 보실래요?

국립공원 걷기좋은 곳 5개명소 추천
내장산 아기단풍별길, 오대산 전나무숲길 등

입력 2018-02-15 07:00   수정 2018-02-15 07:00

내장산 쌍계루
내장산 쌍계루 모습.
'설 연휴 때 남는 시간 어디를 걸을까?'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 연휴를 맞아 가족과 함께 막바지 겨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 5곳'을 선정했다.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은 ▲설악산 주전골 ▲오대산 전나무숲길 ▲경주 삼릉숲길 ▲내장산 아기단풍별길 ▲무등산 무돌길 등 5곳이다.

설악산 용소폭포
설악산 용소폭포 모습.
걷기 좋은 길 5곳은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에 무리가 없는 저지대 탐방로로 구성됐다.

설악산 주전골은 오색 약수를 지나 선녀탕~용소폭포로 이어지는 구간으로 기암괴석의 바위 위에 하얀 눈이 어우러져 웅장함을 더한다. 산행 후 근처 오색 탄산 온천에서 겨우 내 쌓였던 피로도 풀 수 있다.

오대산 전나무숲길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연계된 겨울여행지로도 각광받는 곳이다. 맑고 시린 오대천 사이로 도열해 있는 아름드리 전나무가 천년 고찰 월정사를 지키는 장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경주 삼릉숲길은 소나무의 청량한 기운과 솔향기에 흠뻑 취할 수 있다. 용장사지 삼층석탑 등 경주 남산의 역사문화재와 최부자집 교촌마을과 연계한 전통문화 탐방도 즐길 수 있다.

고즈넉한 겨울 분위기와 멋진 설경을 함께 즐기고 싶다면 내장산 아기단풍별길을 추천한다.

백양사를 품은 내장산은 가을철 아름다운 애기단풍으로 잘 알려진 명소로 겨울에는 백암산과 쌍계루가 어우러진 멋진 설경이 매력적인 곳이다. 장성 곶감 등 인근의 특산물도 맛볼 수 있다.

무등산 풍암정 계곡
무등산 풍암정 계곡 모습.
무등산 무돌길은 무등산 자락의 마을과 마을을 잇는 아름다운 길이다. 풍암제에서 충장사, 등촌마을 돌담길까지 이어진 길이 가장 볼만하며 겨울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관계자는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자신의 체력에 맞는 적절한 탐방로를 선정해야 한다"라며 "설 연휴를 맞아 국립공원 걷기 좋은 길에서 가족들과 소중한 추억을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