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박병철,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행정처분 취소 환영"

"교육청, 시국선언 교사들이 받은 불이익 회복도 나서야"

입력 2018-02-14 10:52   수정 2018-02-14 10:52

박병철
▲대전시의회 박병철 교육위원장(대덕3·민주당).
대전시의회 박병철 교육위원장(대덕3·민주당)은 대전교육청이 지난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참여 교사 331명에게 내려진 행정처분을 취소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입장문을 내고 "이번 행정처분 취소는 재작년 행정사무감사부터 수차례 요청했던 사안으로 2년이나 지난 지금에서야 대전교육청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취소를 결정한 건 늦었지만 현명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대적 사명감과 양심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반대 시국선언을 한 교사들은 그동안 스승의 날 표창에서 제외되는 등 많은 불이익을 받았다"며 "교육청은 이들이 받은 불이익을 최대한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