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라디오스타’, 이엘 ‘내부자들’ 노출신 고충 토로?…"티팬티만 입고 촬영 했다"

입력 2018-02-15 08:38

Cap 2018-02-15 08-37-23-451
사진=엘르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이엘이 노출신에 대해 언급한 것이 시선을 모은다.

과거 이엘은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에 출연해 화제가 됐다.

당시 그는 영화 ‘내부자들’ 노출신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전하며  "티팬티만 입고 촬영을 하다 보니 뒤를 돌아도 너무 자극적이어서 남자 스태프들이 민망해했다"라며 "여자 스태프들이 타올을 들고 있다가 촬영이 끝나면 저를 비롯한 여배우들에게 타올을 던져주기에 바빴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엘은 "'내부자들' 영화 속 노출 장면만 캡처되서 동영상으로 만들어졌고 많이 돌아다니게 됐다"면서 "내가 좋아서 연기를 한건데 수치심이 느껴지더라. 사람들이 몸매만 주시하는 게 불편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