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충청권 옛 절터 정보담은 ‘한국의 사지’ 발간

문화재청-불교문화재연구소 폐사지 기초조사사업 성과 담아

입력 2018-03-05 09:37   수정 2018-03-05 10:08

한국의 사지
한국의 사지
서산 보현사지 석탑재 현황
서산 보현사지 석탑재 현황
충청권 옛 절터의 정보를 담은『한국의 사지(寺址)-대전시·세종시·충청남도』가 발간됐다.

책에는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가 공동으로 한 2017년 폐사지 기초조사사업의 성과를 담았다.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은 2014년에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사지를 대상으로 1차 조사를 했던 곳이다. 2017년에는 2014년에 이어 국가지정문화재(사적) 또는 시도지정문화재(기념물)로 지정된 보령 성주사지, 논산 개태사지 등 26곳과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사지 348곳 등 모두 374곳을 조사했다. 이중 아산 신봉리사지 2·3, 서산 보현사지 등 20곳의 사지는 기존에 알려져 있지 않았던 곳으로, 보고서에 처음으로 내용이 수록됐다.

『한국의 사지-대전시 세종시 충청남도』는 폐사지에 대한 현장조사를 통해 수집한 사역, 유구와 유물 현황, 식생, 위성위치 확인시스템 좌표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정리해 수록했다. 또 항공사진, 세부 사진과 출토 문화재의 사진을 첨부해 시각적 효과를 살렸다.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매장문화재 조사기관, 대학도서관 등 관계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이해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