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3.8세계여성의 날 110주년 기념 대전여성공동행동

입력 2018-03-08 08:24   수정 2018-03-08 17:48
신문게재 2018-03-09 20면

여성
3.8세계여성의 날 110주년 기념 대전여성공동행동 기자회견이 8일 오전 11시 갤러리아 타임월드 앞에서 개최됐다.

이날 김경희 대전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의 인사말에 이어 장영순 민주노총대전본부 부본부장, 공공운수노조 대전일반지부 카이스트지회 지회장, 정은희 정의당 대전서구지역위원장, 권의경 민중당 대전시당 여성 ·엄마당 대표, 손정아 여성인권티움 상담소장, 이은주 대전여민회 사무국장, 채계순 대전여성단체연합 정책위원장이 발언했다. 이어 강청순 대전여성폭력방지상담소·시설협의회 대표가 공동행동선언문을 낭독했다.

기자회견 후 갤러리아 타임월드 사거리에서 캠페인이 펼쳐졌다.

3.8 세계여성의 날 110주년 기념 대전여성공동행동 참가자 일동은 공동행동선언문에서 “1908년 3월 8일, 가혹한 노동환경에 내몰렸던 여성들이 참정권과 기본적인 노동권리를 요구하며 거리에 쏟아져 나왔고 여성 인권에 대한 인식이 미약했던 당시 용기있는 여성들의 행동은 오늘날 우리가 당연히 누리고 있는 여성 참정권의 시초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로부터 110년이 지난 오늘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여성들의 외침은 가부장적 사회, 성차별을 당연히 여기는 사회,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사회, 여성들에게 침묵을 요구했던 사회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몇 년간 여성의 교육수준이나 고용률은 꾸준히 상승해 왔지만 여성의 노동은 여전히 평가절하 되어 저임금, 불안정한 일자리, 빈곤에 내몰리고 있고, 정치·경제·사회 전반에서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여성 대표는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들은 “올 해 한국여성대회의 슬로건은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민주주의”라며 “성평등 민주주의는 광장의 구호가 아닌 개인의 삶의 변화로 연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오랜 시간 유지되어온 우리사회의 남성 권력구조 속에서 여성들의 인권신장을 노력해 왔던 여성들, 촛불광장에서 정권을 바꿔냈던 여성들이 성평등 민주주의로 여성의 삶을 바꿔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주체적으로 성평등 민주주의를 실현해가는 투사가 되기를 약속해야 한다”며 “지금 각계에서 터져 나오는 #MeToo 운동은 극심한 성차별적 사회구조의 결과이자 더 이상의 억압을 거부하는 여성들의 거센 분노폭발”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상임대표는 “변화에 대한 열망은 거세고, 여성들이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세상은 막을 내렸다”며 “여성에 대한 차별을 가능하게 했던 남성중심 사회구조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고,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주권자로서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전여민회, 대전여성장애인연대,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대전평화여성회 등 대전여성단체연합 소속 단체 29개 단체가 참가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