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시가 있는 중도일보]오현주의 '봄이 올 때마다'

봄이 올 때마다
나도 벚꽃처럼 아기를 펑펑 낳아서
방마다 예쁜 꽃망울 누이고
그 꽃망울 닮은 시를 쓰고 싶어요.

입력 2018-03-13 06:00   수정 2018-03-13 06:00

오현주
오현주 시인
내가 아이를 낳았으니 모를 리 없어요

경칩 지나서 3월

드디어 하늘에서 양수가 흘러내려요



흙으로 빚은 자궁 문 열고

머리를 쑤욱 내미는 아기

응애 ㅡ

터져 나오는 울음보

연둣빛 볼 어루만지면

까무룩 고이 잠드는



나뭇가지 마디마디

초로록 산통이 피어오르고

첫째가 꽃일지, 둘째가 잎사귀일지

왜 그리도 기쁜지

새들은 앙증한 부리를 모아

짹짹 잔치하는



봄이 올 때마다

나도 벚꽃처럼 아기를 펑펑 낳아서

방마다 예쁜 꽃망울 누이고

그 꽃망울 닮은 시를 쓰고 싶어요.

□오현주 시인은?

시인 & 칼럼리스트

월간문학공간 시부분 등단

선진문학 회원

(선진문학)소록도 100주년 개원

시화전 출품

전남방송 문화부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