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안민석, 박수현을 위한 변명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입력 2018-03-13 09:26   수정 2018-03-13 10:02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남겼다.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안 의원은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을 거듭나게 하는 제 2의 민주화 운동, 미투를 지지합니다”라며 “미투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을 했습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안 의원은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특별수행원이었던 저는 비행기에서 우연히 박수현 대변인의 옆 좌석에 배정받았다”며 비행기 안에서 박 예비후보(당시 청와대대변인)와 함께 나눈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장애를 안고 태어난 어린 아들은 두 살 때 하늘로 떠났고, 십년 전 가난한 정치인을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잊기 위해 아내의 짐과 옷을 불태웠고, 지금은 아내를 용서한다는 말을 하는데, 그의 맑은 영혼을 느낄 수 있는 표현하기 어려운 슬픔의 눈물을 흘리더군요. 그 눈물이 거짓이었을까요”하고 물었다. 이어 “저는 그의 진실을 믿기에 용기를 내어 당시의 기억을 더듬어 감히 말씀드립니다”라며 “그가 전처 얘기를 하며 흘리는 눈물 속에 그의 지나온 인생의 궤적을 읽게 된 것은 어쩌면 우연으로 포장된 필연일지도 모르겠습니다”라고 박 예비후보에 대한 글을 올린 동기를 밝혔다. 

 

 

안 의원은 “비행기에서 흘린 그의 눈물은 가슴속 깊이 우러나온 인생의 표현이었기에 박수현의 진심을 믿으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을 위한 진실을 대변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라고 마무리 했다.

 

 

한편 박 예비후보는 12일 안희정 성추문 사태 이후 중단했던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예비후보에 대한 분륜 의혹 제기에 대해 자진사퇴를 권유한 상태다. 

 

다음은 안민석 의원이 SNS에 남긴 “박수현을 위한 변명” 전문이다.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을 거듭나게 하는 제 2의 민주화 운동, 미투를 지지합니다. 그런데 미투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수현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결심을 했습니다.

 

 

저는 박수현 전 대변인의 말을 믿습니다.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특별수행원이었던 저는 비행기에서 우연히 박수현 대변인의 옆좌석에 배정받았습니다.

 

 

워싱턴을 오가는 긴 시간동안 각자의 지나온 삶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았고 자연히 그의 가슴 시린 가정사를 듣게 되었습니다. 장애를 안고 태어난 어린 아들은 두 살 때 하늘로 떠났고, 십년전 가난한 정치인을 떠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잊기 위해 아내의 짐과 옷을 불태웠고, 지금은 아내를 용서한다는 말을 하는데, 그의 맑은 영혼을 느낄 수 있는 표현하기 어려운 슬픔의 눈물을 흘리더군요. 그 눈물이 거짓이었을까요?


저는 그의 진실을 믿기에 용기를 내어 당시의 기억을 더듬어 감히 말씀드립니다.

 

 

제가 대통령 전용기에서 박수현 전 대변인 옆자리에 앉게 되었고, 그가 전처 얘기를 하며 흘리는 눈물 속에 그의 지나온 인생의 궤적을 읽게 된 것은 어쩌면 우연으로 포장된 필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오늘 진실의 편에 서야 한다고 결심하고 박수현을 위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의 진실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진실과 거짓의 싸움에서 진실의 편에서 서는 것이 정의라고 믿습니다.


저의 믿음이 많은 분들에게 울림이 되길 바랍니다.

 

비행기에서 흘린 그의 눈물은 가슴속 깊이 우러나온 인생의 표현이었기에 박수현의 진심을 믿습니다.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박수현을 위한 진실을 대변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