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태안군, 봄기운 가득한 참취나물 드세요!

봄철 입맛 살려주고 탄수화물, 비타민, 섬유질 많아 웰빙음식으로 각광

입력 2018-03-13 10:10   수정 2018-03-13 10:10

취나물 수확 1
봄기운이 완연한 가운데 태안군 남면 원청리에서 갯바람을 맞고 자란 웰빙 농산물인 참취나물이 본격 출하되고 있다. 사진은 12일 원청리에서 농민들이 참취나물을 수확하는 모습.


최근 봄기운이 완연한 가운데 별주부전 마을로 유명한 태안군 남면 원청리에서 갯바람을 맞고 자란 웰빙 농산물인 참취나물이 본격 출하되고 있다.

다년생 작물인 참취는 4월 파종한 뒤 이듬해 2월 하순부터 6월까지 매년 4~5회에 걸쳐 출하할 수 있어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는 등 태안지역 농업인들에게 효자작목으로 인정받고 있는 작물이다.

올해는 지난 겨울 혹한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10일 정도 늦은 3월 초부터 출하가 시작됐으며 취나물 집단재배 지역인 남면 원청리 일대 약 12ha의 면적에서 하루 평균 1t 가량의 취나물을 출하하고 있다.

특히,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과 구리 등 전국 도매시장을 통해 도시민들에게 공급돼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12일 현재 4kg들이 한 박스당 2만원 선(가락동 시장 경매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취나물은 봄철 입맛을 돋우는 데도 효과적이어서 최고의 봄나물로 각광받고 있으며 태안군의 참취는 청정 서해안 갯바람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나고 탄수화물과 비타민 등 영양분이 풍부해 웰빙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태안군 관계자는 “태안 참취나물은 섬유질이 많아 변비예방에 좋고 한방에서도 요통, 두통, 현기증 등의 치료제로 이용되고 있다”며 “군은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친환경 재배 등 고품질 취나물 생산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