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시, 지방분권 시민토론회 자치구 순회 마무리

13일 유성구 개최
충청권 협력을 통한 네트워크형 행정체계 구축 방안 제시

입력 2018-03-13 14:49   수정 2018-03-13 16:33
신문게재 2018-03-14 6면

대전시, 지방분권 시민토론회 자치구 순회 마무리 (2)
대전시는 13일 오후 2시 유성구청 대강당에서 지방자치·분권 전문가 등 시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의 네트워크형 행정체계 구축을 위한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는 13일 오후 2시 유성구청 대강당에서 지방자치·분권 전문가 등 시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의 네트워크형 행정체계 구축을 위한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분권형 개헌 등 정부의 자치분권 의지에 맞춰 지역의 대응과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지난 1월부터 개최한 '권한이양', '마을자치', '재정분권' 등 핵심 의제별 토론의 마지막 순서로 열렸다.

토론회에는 김택수 대전시 정무부시장, 이원구 유성구청장 권한대행을 비롯해 시·구의원과 시민들이 참석해 세종, 충남 등 인접 자치단체와의 협력에 큰 관심을 보였다.

발제를 맡은 최진혁 한국지방자치학회장은 문재인 정부의 자치분권 로드맵에 대해 프랑스 등 선진지역의 사례를 중심으로 네트워크형 행정체계 구축 방안을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은 김찬동 충남대 자치행정학과 교수의 진행으로, 김종남 대전시민사회연구소장, 박태구 중도일보 사회부장,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참여해 정부 안의 문제점과 대안, 충청권행정협의회, G9(대전을 포함한 인근 시·군), 중부권 메갈로폴리스 등 광역 협력방안을 놓고 열띤 토론을 펼쳤다.

김택수 시 정무부시장은 "지방분권의 성공을 위해서는 권한 이양이나 재정분권과 같은 중앙과 지방의 역학관계도 중요하지만, 시민을 위한 행정서비스의 공급자로서 지방정부간 협력 또한 꼭 필요한 요소"라면서 "대전을 중심으로 충청권역의 상생협력 시스템을 만들어 갈등을 줄이고 지방의 경쟁력을 높임으로써 자치분권의 촉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