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카드뉴스] 중국은 빅브라더 사회?

인공지능으로 전국민 '통제'

입력 2018-04-12 13:56   수정 2018-04-15 08:47

1
사진=연합뉴스




2
사진=연합뉴스




3
사진=게티이미지




4
사진=게티이미지




5
사진=게티이미지




6
사진=연합뉴스




7
사진=연합뉴스




8
사진=게티이미지




9
사진=게티이미지




10
사진=게티이미지




11
사진=연합뉴스




12
사진=게티이미지




13
사진=게티이미지
중국에서는 빅데이터·인공지능 기술이 '사회 통제'에 활용되고 있다.

작년 9월 베이징·상하이 등 대도시에 2000만대가 넘게 설치돼 있는 감시 카메라에 얼굴 인식 기능을 결합했다. 이 시스템은 감시체계가 워낙 촘촘해서 하늘의 그물이란 의미로 '톈왕(天網)'으로 불리며 관영 CCTV에 소개됐다.

또 지난 2월엔 춘제(春節) 기간 허난성 정저우시의 기차역에서 경찰들이 '얼굴 인식 카메라'가 달린 안경을 끼고 수배범들을 잡아들였다. 이 안경은 1만 명의 얼굴을 동시에 인식할 수 있다.

조만간 중국 대도시에서 무단횡단을 할 경우 즉시 문자메시지로 교통법규 위반 범칙금 고지서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무단횡단을 하는 보행자가 700만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에 찍히면 즉시 '얼굴 인식 기능'을 통해 신분을 확인한다. 신분이 확인되면 사진이 길거리에 설치된 스크린에도 게시된다. 10개월 동안 1만3930명이 '단속'돼 길거리에 사진이 게시됐다. 당국은 앞으로 주민들의 위챗 메신저 연락처 데이터를 결합해 무단횡단 즉시 경고 문자와 범칙금 고지서도 보낸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중국 당국은 치안 강화를 위한 시스템이라고 하지만, 어디까지 정보가 수집되고 활용되는지는 알 수 없다. 당국은 무엇을 사고, 어떤 친구를 만나며, 공과금을 제때 내는지 등 시민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한다. 이는 '사회신용제도'로 제도화되고, 개인에게 점수를 매겨 개인을 등급화한다. 여기서 낮은 점수를 받은 사람들은 그에 따른 대가와 제한을 감수해야 한다. 예를 들어 낮은 점수를 받으면 기차와 비행기 티켓을 최소 1년 동안 구매할 수 없게 된다. 중국정부는 2020년까지 13억 국민의 등급을 정할 계획이다.

이렇게 모든 시민들을 '통제'해 점수를 매겨 실제적인 불이익을 주는 통제사회가 되는 것에 대해 중국이 소설 '1984' 속 빅브라더 사회가 되는 건 아닌지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
이정은 기자 widdms8803@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