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세월호 참사 4주기…與野 대전시장 후보들 추모

세월호 희생자 애도.."안전한 대전 만들겠다" 다짐

입력 2018-04-16 15:14   수정 2018-04-16 15:14

1주요 정당1
▲여야 4개 정당 로고
여야 대전시장 후보들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안전한 대전으로 만들 것을 다짐했다. 이날 여야 대전시장 후보들은 세월호 참사 애도 분위기에 맞춰 특별한 선거 운동을 자제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선거 사무소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의 벽에 자원봉사자들과 추모의 글을 붙이고, '안전한 대전 만들기' 의지를 다졌다. 그는 "세월호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행동하겠다"고 했다.

같은당 허태정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부인 양창희 여사와 이날 오후 세월호 침몰 원인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를 관람했다. 또 생활 안전 공약을 발표하며 "대전의 도시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 세월호 순직교사 묘역을 참배했다. 박 예비후보는 "제자들을 구하다 순직하신 선생님들의 숭고한 희생이 진정한 사도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대전시장 예비후보도 이날 시당 당직자들과 세월호 순직교사 묘역을 찾았다. 남 예비후보는 "단 하나의 숨결도 보듬는 국가, 단 하나의 생명도 존중받는 세상, 그런 모습의 대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